안녕하세요. KACE입니다.

 

해외 교육제도에 문제는 없을까요?

현재 이슈가 되고있는 상황은 무엇일까요?

 

오늘 소개해드릴 사례는 영국

한국교육신문의 기사를 발췌하여 소개해드립니다.

[원문 보기 : 한국교육신문 http://www.hangyo.com/APP/news/article.asp?idx=45654 ]

 

영국 교원의 절반 이상이 퇴직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 수급조차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달 4일 영국 BBC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교원노조(NUT)가 1020명의 초·중등 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53%가 앞으로 2년 안에 교직을 그만둘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61%는 과중한 업무부담 때문에 퇴직을 원한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는 지난 5년 동안 교직이라는 직업에 대한 사기가 크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교원 상당수가 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76%는 지나치게 학업 성적만을 강조하는 정부의 압박에 교원의 자율성과 교육의 본질이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62%는 정부가 500개의 자율학교를 설립하는 등 새로운 유형의 학교 설립에 과도한 예산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54%는 4세 아동에 대한 기초평가 신설을 잘못된 정책으로 꼬집었다(중복 응답).

크리스틴 블라워 NUT 의장은 “이번 조사 결과는 교사의 과중한 업무 부담과 사기 저하가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음에도 교육부의 대처가 미흡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퇴직 교사가 갈수록 늘고 신규 교사 채용은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어 학교 현장의 교원 수급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 NUT에 따르면, 현재 잉글랜드 지역에 1000여 명의 정규 교원 정원이 채워지지 못하고 있고, 3000여 명의 임시교사가 채용돼 있다.

그럼에도 정부는 뾰족한 교원 수급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교원 양성 과정에서의 학비 보조 등 재정지원을 확대하고 있지만 정규 교육과정을 밟은 예비 교원을 확보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다보니 자격이 미흡한 임시 교사로 대체하고 있다.

NUT 관계자는 “학교가 민간 기관에 수수료를 지불하고 임시 교사를 채용하다보니 학교 예산조차 빠듯할 정도가 됐다”며 “학생들에게 가야할 교육예산이 기업으로 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부족한 예산으로 인해 정규 교원에 대한 보수는 수년간 1%도 올려주지 못하고 동결시킨 학교가 대다수다. 이러다보니 최근 교원들의 퇴직 확산을 우려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닉 기브 교육부 장관은 “2008년 이후 교사의 수가 최고조에 달했으며 교직은 아직도 인기 있는 직업”이라고 대응했다. 대신 그는 “교원들의 불필요한 업무 부담을 해결하기 위한 계획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글 : KACE 조직지원사업부 김승기 간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