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6.14 더위병 조심하세요~
  2. 2012.08.07 폭염과 맞짱 뜨기

장마를 앞두고

아침부터 엄청난 불볕 더위가

시작되는 요즘입니다.

 

이럴때 조심해야하는게

일명 '더위병'입니다.

평소 더위병 예방법과

더위병 증상시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를 알아둡니다.

 

정신이 건강하려면

몸이 건강해야합니다.

 

 

'건강한 가정 만들기'

KACE 부모리더십센터 www.kace.or.kr

 

 

 


 

 

 

 

더위병을 아세요?

 

대표적인 더위병으로는 땀을 많이 흘려

몸의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 생기는 [열피로]가 있다.

갈증, 어지럼증, 피곤을 느끼면서

온 몸의 힘이 빠지고 열이 나는 증상이 이어진다.

 

 

열피로가 심해져

몸 속의 전해질 대사에 이상이 오면

손발이 저리고 근육경련, 호흡곤란이 나타난다.

이 증세가 [열경련]이다.

 

더위병 가운데 응급조치를 하지 않으면

숨질 수도 있는 질환이 [열사병]이다.

몸의 열조절 기능이 갑자기 정지돼

체온이 39.5도까지 치솟으며

살갗이 건조해지고 구토를 하거나 의식을 잃는다.


 

 

 

더위병 예방법

 

첫째, 땀이 쏟아질 때 물이나 주스를 자주 마신다.

둘째, 몸에 이상이 느껴지면 즉시 휴식한다. 

셋째, 평소에 전해질 보충을 위해 생선이나 야채, 오렌지, 키위, 귤 등

        칼륨이 풍부한 과일을 가까이 하는 것이 좋다.

넷째, 매일 아침 따뜻한 물로 샤워하면 혈액 순환이 촉진되고 자율신경도 자극되어

        몸의 면역력이 높아져 도움이된다.

다섯째, 이른 아침이나 해질 무렵 서늘할 때

            20∼30분 산책이나 조깅을 하는 것도 도움된다.

 

 

 

더위병 증상시 해결방법


열피로

이온음료나 찬 소금물을 마시고 시원한 곳에서 쉰다.

 

열경련 or  열사병 

주위의 도움이 필요한데 환자를 서늘한 곳으로 옮겨

찬물이나 찬 수건으로 마사지해 체온을 빨리 떨어뜨려야 한다. 

이온음료나 소금물, 오렌지주스를 섭취시킨다. 

 

 

 

 

더위병 증상시 꼭 알아둬야할 점

 

더위병을 호소하던 사람이 만약 의식이 희미해지는 상태까지 간다면

빠르게 119를 불러야 한다.

 

특히 65세이상 고령자와 4세 이하 어린이는 더위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고온에 노출되면 땀을 내고 피부 혈관을 확장해 체온을 낮추는 냉각 자율신경 기능이

떨어지는 연령대이기 때문이다. 또 심장병, 당뇨병, 천식, 갑상선기능 항진증 환자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폭염 시 야외활동을 줄이는 것이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풍기  (0) 2013.06.27
전자레인지, 아세요!?  (0) 2013.06.17
더위병 조심하세요~  (0) 2013.06.14
식품첨가물 잘 드시고 계신가요?  (0) 2013.06.12
만남  (0) 2013.06.07
인도로 떠나는 여행  (0) 2013.06.03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연일 폭염주의보 !

어느 때 보다 건강관리가

필요할 때이다.

 

 

숨이 턱턱 막히고

땀이 비오듯 쏟아져

잠 못 이루는 날들.

 

 

피곤한 몸과

높아진 불쾌지수는

우리의 정신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환경오염으로

우리나라도 2050년이되면

아열대 날씨가 된다하니

올 해가 아니어도

앞으로 혹독한 여름날씨를 겪을 것 같다.

(환경오염을 줄이기위해 절실히 노력해야할 듯)

폭염시 흔히"더위먹었다"는 일사병과 열사병의 증상을 알아보고

폭염에도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건강수칙을 공부해보자.

 

 

더위를 영원히 벗어날 수는 없지만

건강을 지키며

슬기롭게 견딜 수는 있는 방법.

함께 공유해보아요^^

 

 

 

더위먹었을 때의 증상

- 장시간의 야외활동 시 갈증을 심하게 느끼는 증상

-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 구토, 설사, 복통, 고열, 근육경련 

- 심할 시에는 실신이나 정신적 변화

 

 

 

폭염시 건강보호를 위한 9대 건강수칙

(보건복지부 제공)

 

1. 식사는 가볍게 하고,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합니다.

- 뜨거운 음식과 과식을 피하시고, 규칙적으로 물을 섭취

- 운동할 경우 매시간 2~4잔의 시원한 물을 섭취

- 수분섭취를 제한해야하는 질병을 가진 경우 주치의와 상의

 

2. 땀을 많이 흘렸을 는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합니다.

- 스포츠 음료는 땀으로 소실된 염분과 미네랄 보충 가능

- 염분섭취를 제한해야하는 질병을 가진 경우 주치의와 상의

 

3.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습니다.

- 가볍고 밝은 색의 조이지 않는 헐렁한 옷

 

4.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며 햇빛을 차단합니다.

-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며, 서늘한 아침이나 저녁시간 활용

- 야외활동 중에는 자주 그늘에서 휴식

- 창이 넓은 모자와 선글라스 착용, 자와선 차단제 바름

 

5.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하며 냉방기기를 적절히 사용하여

실내온도를 적정수준(26~28˚C)으로 유지합니다.

- 에어컨이 작동되는 공공장소 이용

 

6.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의 강도를 조절합니다.

- 우리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신체활동을 제한, 적응시간 확보

- 또한 스스로 몸의 이상증상을 느낄 경우 즉시 휴식

 

7. 주변사람의 건강을 살핍니다.

- 노인, 영유아, 고도 비만자, 야외 근로자, 만성질환자 각별한 주의 필요

 

8. 주정차된 차에 어린이나 동물을 혼자 두지 않습니다.

- 창문을 열어두더라도 차안의 온도는 급격히 상승

 

9.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나 1339에 전화 후 응급처치를 취합니다.

- 환자를 그늘진 시원한 곳으로 이동

-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재빨리 환자의 체온 낮춤

- 시원한 물 섭취 (의식이 없는 환자는 제외 )

 

 

폭염에 먹으면 좋은 음식

수박

몸안의 열을 내려주는 해열작용과 해독작용에 효과가 있고 이뇨작용을 도와서 신장병에도 좋아요.

 

오이

체내의 열을 낮추고 습기를 없애주기 문에 더위로 지칠, 나른하고 식욕이 없을 좋다고 해요. 생으로 많이 먹지만 익혀서 먹으면 효과가 더 좋아진다고 하네요.

 

매실

차가운 성질을 가진 매실은 열을 식혀주고 소화작용을 도와줘요. 단, 몸이 차가운 분이거나 위가 약하신 분들은 배탈이 날 수 있으니 적당히 드셔야해요.

 

 

수분이 많은 과일로 열을 낮춰주고 칼슘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고혈압과 신장에 도움을 준다고 해요.

 

호박

호박에 함유되어 있는 카로틴이란 성분은 햇빛을 받았을 생기는 독성물질을 제어해주는 역활을 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