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20일)부터 트위터를 통해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남친 설문 면접지>가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친구 아버지가 남친 면접용으로 작성한 질문입니다". 한자세대가 아닌 요즘 젊은 세대는 불만(?)일 것 같네요.^^. 아무튼 재미있습니다. 딸을 둔 아버지 입장에서는 딸 남자친구 혹은 미래의 사위감에 대해서는 관심이 클 수 밖에 없지요. 면접과 논술로만 끝난다면 다행일까요?





은영이라는 이름을 가진 분을 사귀기 위해서는 한자실력도 좋아야 할 것 같고, 건강상태도 좋아야 할 것 같습니다. 20번 항목이 재미있네요. ' 삼사일언과 역지사지에 대하여 논함 '. 참 좋은 말이지요. 삼사일언은 공자가 주유천하를 할 때 한 말이지요. " 세 번 생각한 후에 한 번 말하라 ". 말을 가볍게 하지말라는 뜻입니다. 영어로 옮기면 "Think 3 times at least you say a word out loud".


역지사지는 <맹자>의 '이루'에 나오지요. '상대편과 처지를 바꾸어 보라'는 뜻입니다.요즘 정치인들이나 가정에서 마음에 되새겨 놓아야 할 말들입니다. 잘 알려진 성인의 지혜가 담긴 고사성어지만, 
실천하기가 쉽지는 않지요. 친구나 애인, 부부사이에 삼사일언과 역지사지의 뜻을 잘 이어 살린다면 싸울 일이 없겠지요. 딸을 둔 아버지장에서, 삼사일언과 역지사지를 논하라는 최고의 질문이 아닐까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SBS '밤이면 밤마다'에서 탁재훈씨가 신정환씨에게 동영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신년인사이자 동료에 대한 간절한 마음이 담긴. 신정환씨는 오리무중이지요. 도박설 때문에 해외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마음은 전전긍긍. 탁재훈씨 입장에서는 미운 신정환이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빨리 귀국해서 사과할 것 사과하고 과거를 툴툴 털어내고 새 삶을 이어갔으면 하는 심정이 들 것 같습니다. 한 번 죄인이 영원한 죄인이 될 수 없지요.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실수를 인정하는 자세지요. 맹자는 "사람은 언제나 부끄러운 일을 저지를 수 있다. 이를 깨닫고 부끄러워한다면 이 세상에 부끄러운 일은 줄어 들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신정환 씨 이국 땅에서 마음 졸이지 말고, 맹자의 가르침을 되새겨 보시길 바랍니다. 미운 마음이 들었다가도 사과 한마디에 마음 펴지는 곳이 사람 사는 세상 아닌가요.

 

탁재훈이 신정환에게 보내는 동영상을 보면서 이런 생각도 해봅니다. 새해에는 서로 벽을 쌓고 지내는 분이나, 사과를 받거나 해야 하는 사람에게 글도 좋고 동영상을 보내면 어떨까. 쉽게 용서하자는 말이 아닙니다. 자신의 잘못을 뒤 돌아 보게 하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