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유기견난민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05 브라질 유기견 난민소를 보셨나요?

 

 오늘(5일)은 환경의 날입니다. 환경의 날에만 환경을 생각하면 안 되겠지요. 침팬지 연구가이자 동물, 환경 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제인구달의 연설을 들었습니다. 30년간 탄자니아에서 침팬지와 함께 생활한 제인 구달. 침팬지의 어머니를 불리는 구달은 ‘뿌리와 새싹’이라는 운동을 시작합니다. 이 운동은 공동체의 복원운동입니다. 각 지역의 특색에 맞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요. 전 세계 97개국에 뿌리가 내려 새싹을 피워나가고 있습니다. 자신들 스스로가 유기농 채소밭을 만들고, 동물을 키우고, 학습하면서 자립해 나가는 뿌리와 새싹운동. 제인구달은 환경문제가 심각한 요즘 청소년들이 화를 내거나 우울증에 빠지는 이유 중에 하나가 사랑과 연민을 느끼지 못해서라고 지적합니다. 한 때 100만 마리에 이르렀던 침팬지는 15만 마리, 점점 더 줄어들고 있지요. 침팬지뿐만 아닙니다.

 
제인구달의 연설문을 읽다가 유기견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참 많이 버려지지요. 주인이 버린 개들은 거리를 떠돌다가 포획되면 시설에 잠시 보호를 받다가 결국 죽임을 당합니다. 그 비용이 상당하지요. 비용보다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합니다. 인간과 가장 친밀한 동물. 개에 얽힌 이야기와 동화,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등. 인간 못지않게 많은 컨텐츠를 갖고 있는 동물이 또 있을까요? 그런데 개의 현실은 어떨까요? 소비하듯 사고 버리는 생명을 천시하는 사회. 미국의 통계를 살펴보면 살인죄나 폭력죄로 감옥에 수감된 사람들 중에 어렸을 때 동물을 학대하고 버린 경험이 많다고 합니다. 제인구달은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어렸을 때부터 가지게 하는 것이 인성교육에 좋다고 언급했지요.

 





브라질의 한 비영리기구(SOAMA)는 브라질에서 버려진 동물들을 입양해서 키우고, 동물 유기, 학대를 방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오마에서 운영하는 개마을(아래사진)을 보면 얼마나 많은 개들이 버려지는 지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존경하는 간디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어떤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적 발전 정도는 그 나라에서 동물들 어떻게 다루느냐에 가늠 된다‘ 생명을 천시하고 동물을 학대하고 버리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환경문제입니다.

 


 

개들 버리지 마십시오. 간디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도, 그런 마음을 길러주게 하는 것도
중요한 교육 중에 하나라는 것을!!!!!

 




제인구달 연설 국문 텍스트로 읽어보기>>클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