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추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22 Angry MOM
  2. 2014.04.18 사춘기 엄마노릇 너무 힘들어요

 

 

 

 

사십즈음이 되면서

사소한 일에도 화를 내는 나를 발견한다.

당혹스럽다.

거울을 본다.

눈 밑에 기미가 아메리카 대륙처럼 넓적하다.

코 밑으로 파이기 시작한 팔자주름이 잔뜩 심술이 났다.

피부는 푸석푸석 가뭄이들었다.

한 뼘은 내려앉은 듯한 엉덩이 때문일까 유독 허리가 길쭉하게 보인다.

성질이 난다.

힘껏 브레이지어 끈을 동강 조이며 가슴을 쓸어 올려본다.

턱과 가슴사이가 구만리, 멀다 참 멀다.

거울에 있는 내가 정말로 나란 말인가?

내가 낯설다. 꼴 보기 싫다.

아~우울하다!!!

 

 

책을 펴 든다. 안보 인다. 침침하다.

쓰고 있던 안경을 벗어본다.

작은글씨가 이제야 선명해진다.

속상하다. 만사가 귀찮고 짜증난다.

오늘 낮에 아파트 단지 앞에서 만난 민지엄마가 내 뇌리를 스쳐지나간다.

갑장인데...

그 여편네는 뭘 먹은 거람?

궁금하고 부러워진다.

“내일 모임에서는 나가지 말아야지.” 머리가 복잡하다. 아~서글프다!!!

 

 

모자를 눌러쓰고 장을 본다. 한 바퀴, 두 바퀴, 세 바퀴

큰 수레가 가득 차 앞이 안 보인다.

내가 웃고 있다. 아~속이 후련하다!!!

 

 

소파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다.

시간이 꽤 흘렀나 보다.

아이가 들어온다.

배고프다며 밥을 빨리 달라 성화다. 또 시작이다.

밥통이 비어있다.

조금 기다리라는 말에 아이가 화를 낸다.

나도 참고 싶지 않다. 화가 치밀어 오른다.

더 크게 소리를 지른다.

아이는 자기 방으로 들어가 문을 잠근다. 쾅, 철컥.

나쁜 놈. 사춘기면 다냐! 아~쓸쓸하고 외롭다!!!

 

 

내만 덩그러니 남겨졌다.

눈가가 뜨겁다.

눈물이 흐른다.

멈추질 않는다. 꺼이꺼이~~~

지금까지 나는 무엇을 하면 산걸까?

앞으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걸까?

싫다. 이런 내가 사추기란다. 아~기가막힌다!!!

 

 


 

자녀가 성장통을 겪으며 방황하는 사춘기 동안

대부분의 부모들도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는 사추기를 겪는다.

방황기가 겹치는 이 시기에는 부모와 자녀는 모두 예민하고 불안정하다.

이 시기에 부모의 역할이 특히 중요하다.

 

부모가 신체적 심리적 변화를 잘 이겨내어야

자신을 조절할 수 있는 힘을 갖게 되어야

자녀를 안정적이고, 이성적으로 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1020 부모교육은 사춘기 자녀와 사추기 부모가

이 시기의 변화를 이해하고 원활히 소통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이 방황기를 성장기로 발돋음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다.

 


 

www.kace.or.kr

사춘기자녀를 둔 가족의 행복찾기 프로젝트

1020부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웃음 넘치는 가정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호한 사랑이 아이를 키운다  (0) 2014.07.07
성장한 아들에게  (0) 2014.07.02
Angry MOM  (0) 2014.04.22
생기있는 봄샐러드  (0) 2014.03.18
겨울=가족  (0) 2013.12.20
자장자장~ 우리아가~  (0) 2013.11.04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사연 # 1

 

중학교 2학년 딸 아이를 둔 엄마입니다.

평소 순하고 말도 잘 듣던 아이가 요즘 반항도 심하게 하고 옷차림도 제 맘에 영 안 들게 입고 다닙니다. 사춘기니까 그러려니 이해하려고 해도 점점 요구하는 게 제가 허용 해 줄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섭니다. 교복치마는 요즘 아이들이 다 줄여 입고 다닌다 해서 제가 자진해서 줄여줬는데 이번 엔 폭도 줄여 오라는 거예요. 한 번은 길에서 만났는데 집에서 나갈 때는 멀쩡했던 애가 화장을 그것도 ‘스모키 화장’이랍시고 눈 두덩이를 요상하게 하고 있는 겁니다. 너무 기가 막혀서 화도 안나더라고요.

 

도서관 간다하고 나간 아이가 대학가를 돌아다니기도 하고요. 요즘 저희 집 분위기가 험악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아이가 도깨비 눈을 하며 떼쓰는 모습이 낯설고, 소리 지르다 울 다 지쳐 잠드는 일도 점점 많아졌습니다. 아이만 보면 잔소리부터 튀어나가고요, 아무리 잔소리를 해도 듣지 않는 아이 때문에 짜증이 늘었고요, 결정권이 아이에게 넘어간 듯 해 불안하기도 합니다, 이죽거리는 아이를 보고 있자니 약이 오르고 열받습니다. 밤 잠을 잘 못자는 건 꽤 됐구요, 요즘 ‘중2부모병’이 있다는 데 저도 그 병에 걸린 건 아닌지 너무 속상합니다.

 

 

 사연 # 2

 

‘두 돌 아이에겐 성공적으로 이겨야 하고, 사춘기 아이에겐 성공적으로 져야 한다.’

‘독립하려는 아이에게 마음이 가는 것은 아이의 문제가 아니라 부모의 문제이다.’

‘자녀가 사춘기 반항을 보일 때 부모 자신도 혼자 일어서는 연습을 해야 한다.’

 

수업 중에 공부하고 함께 나누었던 내용을 가끔씩 보면서 아이를 이해 하려고 합니다. 아이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1020 부모’ 수업을 통해 얻은 수확은 제 자신을 사랑하기로 결심 했다는 겁니다. 질풍노도의 시기는 사춘기인 아이 뿐만 아니라 저도 마찬 가지란 것, 저도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제2의 질풍노도의 시기란 걸 받아들이고 나니까 도깨비 눈을 하며 달려들고, 거짓말하며 나가는 모습이 빤 한데도 전처럼 밉지가 않더라고요, 사춘기때는 속아주는 것도 부모의 지혜려니 하면서요. 자녀들의 이야기, 본인들의 이야기를 서로 오픈 하고 나누면서 저의 무거웠던 짐이 가벼워 졌고요 ‘나는 누구인가?’ 란 인생의 화두를 던져 준 ‘1020 부모’ 프로그램이 너무 감사합니다. 이젠 인생의 중심이 아이도 남편도 아니라 제 자신입니다 그래야 아이도 남편도 행복하단 걸 알게되었요.

 

 

 


 

윗 글들은 사춘기 아이때문에 힘든 나날을 보내시다가

1020부모 수업을 수강하시고 있는 엄마들의 수기이다.

 

화성에서 ‘체인지’ 수업에 들어오셨던 어머님이 계셨다.

수업이 끝나면 항상 뒷 정리하는 나를 기다리셨다가

사춘기 아이 때문에 힘든 이야기를 봇물 터지듯 꺼내놓으셨었다.

 

‘1020부모’수업을 소개해드리고 오실 수 있게 해드렸더니

화성에서 서울까지 한 주도 빠지지 않고 오셨었다.

‘ 정체성을 찾으려는 노력은 사춘기때만 하는 것이 아니고

인생을 걸쳐 평생 자기 성찰을 통해 끊임없이 나를 찾으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수강자분을 통해 전해 듣는 순간, 그 기쁨과 보람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아이는 여전히 반항하고, 도깨비 눈을 하며 달려들 것이다.

그건 지금 아이가 잘 크고 있다는 증거다.

단지 그런 아이를 바라보는 부모의 프레임을 바꾸면 된다.

 게 바로 1020 자녀를 둔 부모의 역할이다.

 

 

 

글 | 김종미 KACE부모리더십센터 강사

 

 


 

KACE부모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