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음대교수상습폭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0 서울대 음대교수 상습폭행, 때려야 음악실력이 좋아지나?
서울대 음대 교수 한 분이 지속적으로 학생들을 구타한 사실이 제기되었네요. 한 여학생이 교수로부터 얼굴을 맞아 병원 치료를 받는 와중에 학교측에 진정이 들어와서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합니다. 보도(뉴스 커뮤니티)에 따르면 해당 교수는 훈육차원에서 행위를 했다고 합니다. 그 행위가 구타인가요? 폭언입니까? 0년 동안 상습적으로 구타를 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참 걱정되네요. 스포츠 관련 전공자들이 맞았다는 소식은 많이 들었지만, 음대교수님까지 합류를 하셨다고 하니 기각 막힙니다. 초중고 체벌금지가 아니라 이제 대학교도 체벌금지라는 말이 나와야 하는 건가요. 


때려서 문제가 해결된다면, 누구나 폭력을 행사하겠지요. 구타는 일시적인 효과는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부정적 효과가 큽니다. 맞아본 사람이 때린다고, 맞은 학생이 음대 교수가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오죽하면 때릴까하고 말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훈육은 얼굴을 때리는 것이 아닙니다. 얼굴  뚱뚱부을 정도로 때리는 것이 훈육입니까. 교육자라는 분이 훈육에 대한 개념을 정확하게 아셔야지요. 10년 동안 구타를 해왔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그 교수님에게 음악을 배운 학생들이 참 딱하네요.  예술치료라는 분야가 있습니다. 음악이나 미술로 정신적 치료를 하는 거지요. 폭력을 당한 사람의 상처와 마약으로 찌든 사람, 외상후 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음악을 통해 치유하는 과정. 그런데 폭력을 치유할 수도 있는 음악이 음악을 전공하는 교수로부터 나온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 하네요. 진상이 제대로 밝혀지기 바랍니다. 불성실하다면 성적으로 표출시키면 됩니다. 폭력을 당한 사람도 충격이겠지만 그런 행위를 지켜 본 학생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 건지...... 얼굴 맞아가면서 배우라고 힘든 대학을 부모님들이 보내신것은 아니지요. 스승의 참 가치는 배려와 인내에서 나온 다는 것을 아셨으면 합니다.

음악이 세계 평화를 앞 당길 수 있을까?

최근 읽기를 마친 책 제목은 <엘 시스테마, 꿈을 연주하다>입니다. 엘 시스테마는 다큐멘터리로 제작되기도 했지요. 베네수엘라의 음악혁명이라고 불리는 엘 시스테마(El Sistema). 베네수엘라 국립 청소년 오케스트라이야기입니다. 남미국가에서 쿠바와 더불어 음악의 뿌리가 깊었던 베네수엘라. 하지만 식민지 시대를 거치고, 여느 남미 국가처럼 서양음악 분야에서 뒤떨어지지요. 하지만 유럽인만이 음악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는 철학을 가진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엘 시스테마(국립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산파 역할을 한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 박사가 있어지요. 이분은 9살 때부터 음악 악기를 연주한 분입니다. 경제학자인 아브레우 박사가 왜 오케스트라를 만들기 위해 자신의 전 생애를 던졌을까요?

 

아브레우 박사는 음악을 어린이가 앞으로 자기 삶에서 무엇을 성취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확신이 있었습니다. 음악과 예술이 줄 수 있는 인간적인 측면을 꿰뚫고 있었던 거지요. 1975년 만들어진 엘 시스테마는 이후 베네수엘라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로 거듭나게 됩니다.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그들의 음악을 듣기 위해 초청하고 있지요. 그뿐만 아닙니다. 엘 시스테마 프로젝트는 다른 나라에서도 파급되는 효과를 낳았지요. 재능은 있지만, 가난 때문에 음악을 하지 못한 많은 아이들이 엘 시스테마 프로그램을 거쳐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사인을 해 주고 있는 아브레우 박사



아브레우 박사는 베네수엘라 곳곳을 누비며, 음악을 가르칩니다. 페몬 인디언 어린이들이 단 석 달 만에 바이올린을 배울 정도였으니까요. 스즈키 교육법. 스즈키 신이치가 창신한 교육기법. 아들들이 자라면서 모국어를 자연스럽게 익히듯 악보를 읽기에 앞서 반복적으로 음악을 듣고 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면 누구나 악기를 연주할 수 있다는 교육관입니다.

 

아브레우박사는 결혼도 하지 않고 음악을 위한 열정, 교육에 대한 강한 신념으로 성직자 같은 길을 걸어갔습니다. 그의 생각의 씨앗은 지금 많은 남미국가에 퍼져 나갔지요. 아우레우박사는 바랍니다. “베네수엘라는 하나의 거대한 교육기관이 되어야 해요. 목적을 자각하는 현명하고 선진적이며 심층적인 교육 시스템을 갖는다면 베네수엘라는 합당한 미래를 맞을 수 있다고 봅니다.”

 

음악을 통해 세상을 바꾼 이야기. 엘 시스테마. 그 실험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음악은 역격을 희망으로 바꾼다(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 음악으로 아이들에게 미래를 선물한 작은 실험이 이제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