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교육불평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30 교육투자와 균형이 세계평화를 앞당긴다






모든 아동은 그들이 처한 상황에 관계없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권
리가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전 세계 7,500만 명의 취학 연령 아동이 자신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인 교육을 받고 있지 못하며,이들 중 절반 가량이 분쟁 영향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교육은 경제성장에 기여할 뿐 아니라 가난과 분쟁의 길고 긴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효율적인 수단입니다. 남성들에게 학교 교육을 1년 더 시키는 것으로 이들이 분쟁 상황에 가담할 확률은 20% 정도 낮아집니다. 또한, 교육은 아동의 권리 그 자체일 뿐 아니라 아동 권익보호를 위한 기반이 되고, 이 외에도 여성 권익 신장, 민주주의 활성화 및 환경 보호 등에도 결정적 역할을 합니다.


총 원조액 중 5%만이 교육에 투자
교육은 과거에 비해서는 인도주의적 원조의 한 요소로서 보다 광범위하게 인식되고 있습니다. 긴급 지역에 대한 교육 재정 지원은 2007년의 1억 4,700만 달러에서 2008년에는 2억 3,500만 달러로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2008년 기준으로 총 교육 기금 요청액 의 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 교육 원조에 대한 인식이 점차 나아지고는 있지만, 필요한 만큼 충분한 정도는 아닌 것입니다.게다가, 분쟁 영향 위기 국가에 배분되는 총 원조 중 평균 5%만이 교육에 쓰이고 있습니다. 이는 여타 저소득국의 경우 총 원조 중 10%가 교육에 쓰이는 것과 대조됩니다. 이러한 사실에서, 분쟁 영향 위기 국가에 대한 투자에 있어 원조국들이 교육을 최우선 순위로 여기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전 세계의 모든 아동에게 초등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서 필요한 금액인 90억 달러(약 12조 억 원, 5월 말 기준)는 최근의 글로벌 경기침체 회복을 위해 선진국들이 앞다투어 투입하고 있는 금액인 2조 달러에 비하면 200분의 1에 불과하다는 사실입니다. 즉, 경기침체 회복에 10달러가 들어간다면, 모든 아동들에게 초등 교육을 제공하는 데는 5센트가 필요할 뿐인 것입니다.교육에 대한 원조를 최우선시 해야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원조국 정부가 교육에 대한 원조를 무엇보다 최우선시 해야 한다고 권고합니다. 금융 위기와 글로벌 경제침체로 인해 아프리카 경제는 2009년 말까지 490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이는 아프리카에 거주하는 모든 남성,
여성, 그리고 아동의 2009년 수입에서 10일간의 분량이 줄어드는것을 의미합니다. 최빈국의 가계 생활비가 현격히 줄어들면서 부모들은 자녀를 위해 어느 것을 먼저 포기할 지에 대한 힘든 결정을 마지못해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서부 아프리카에 위치한 코트디부아르(Cote d’Ivoire)의 부아케(Bouake)에 거주하는 33세 가장인 그발리아 포파나(GbaliaFofana)씨는 3명의 자녀를 계속해서 학교에 보내는 것에 어려움을겪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자녀를 포함한 모든 아동이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과 교육이 자녀양육에 있어 최우선 순위인 것은 잘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경제 상황 때문에 자녀의 교육은 우리 가정에 있어 세 번째 우선순위로 밀려나 있습니다. 만약 가난 때문에 자녀들이 굶주리거나 병에 걸리는 등의 고통 받는 상황에 있다면 어떻게 자녀들을 학교로 보내겠습니까? 하지만 나는 딸이 대학까지 교육을 마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12살의 마리는 라이베리아 내전으로 아버지와 삼촌을 잃었습니다.지금 마리는 세이브더칠드런영국이 운영하는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전쟁 동안 군인들이 우리 집을 불태우고 아빠와 삼촌을 죽였어요. 엄마와 저는 코트디부아르로 도망쳐 왔고요. 우리는 길을 잃어서 숲 속에서 15일 동안 헤매기도 했어요. 먹을 거라곤 잎사귀밖에 없었어요. 그 때 생각을 하는 건 지금도 힘들어요.”“아직도 아빠와 삼촌이 생각나면 슬퍼져요. 그래도 학교에 있을 때는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게 행복하고 친구들과 노는 것이 즐거워요. 학교가 힘든 시간을 잊게해줬으면 좋겠어요. 요즘에는 제 미래에 대해서 많이 생각해요. 전 의사가 되고싶어요.”(열두 살 마리의 이야기)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