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동물환경회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22 지구의 날, 세계동물환경회의가 열렸다?

 

 


매년 4월 22일은 '지구의 날' 입니다. 오늘날 지구촌이 겪고 있는 환경문제는 정말 심각하지요. 하루가 아니라 매일매일이 지구의 날이 되어야 합니다. 지구의 날 동물들이 모여서 환경회의를 개최된다면, 동물들은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요? 동물뿐만 아니라, 오늘 하루 만큼이라도, 환경오염으로 지구온난화로 사라지는 동식물들을 떠올려 보았으면 합니다. 







세계 방방곡곡에서 모인 동물들이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면? 
재미있는 발상에서 시작된 <세계동물환경회의>가 
그 발자국을 키워가고 있다.


어떻게 책임질래?


인간은 참 오만한 존재다. 아주 작은 벌레부터 사람 몸집 몇 십 배가 넘는 코끼리, 이름 없는 수 많은 식물까지 함께 사는 곳이 이 세상 아닌가. 그런데도 사람들은 지구가 자신들만의 것이라도 되는 양 굴고 있다. 
집을 짓겠다면서 산을 없애고 나무를 베어내 산짐승들을 몰아내는가 하면 아무 데나 댐을 만들어서 물고기들의 생명을 위협한다. 그 뿐인가. 쓰레기를 버리다 버리다 안 되니까 슬쩍 아무데나 놓고 도망간다. 바다에 흘려보내기도 하고 한적한 산골짜기에 놓아두는 것이다. 세계 어디에서나 이런 일들이 일어나다보니, 인간은 천성적으로 이기적이라는 학자들의 설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물론 누군가는 마구잡이로 나무를 베어내는 이를 붙들고 말렸을지 모른다. 그러나 돌아오는 대답은 ‘먹고 살기 힘들어’, ‘사람이 살고 봐야지’ ‘이 정도로 큰일 나지 않아’ 하는 류의 말들이었으리라. 사람들은 집과 음식과 돈을 얻으려 산과 들을 파괴했지만 그동안 동물들은 살 곳과 음식, 가족들을 모두 잃었다. 다만 말을 하지 못하는 생물이라는 이유로 그렇게 계속 잃어왔다. 얼마나 많은 동물들이 지구상에서 사라져 갔는지 모른다. 지금도 오들오들 떨면서 불안하게 살아가고 있고 말이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사람들이 사태의 심각성을 알아챘다는 것이다. 학대하며 키우는 가축들부터 멸종위기에 놓인 동물들, 그리고 잊을만하면 떼죽음에 몰리는 물고기들에 대한 우려도 많다. 수 십 년 동안 모른 척 해오다가 갑자기 동물보호를 부르짖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갑자기 벼락이라도 맞았나? 왜 눈에 뻔히 보이는 사실들을 지나쳐 오다가 이제야 수선스럽게 동물들을 챙기는 걸까?


그에 대한 답은 어쩌면 냉소적이고 슬프게 들릴지도 모르겠다. 관심과 우려가 이렇게 커진 것은 동물들의 피해가 이제 사람들의 생활과 직결되고 있기 때문이다. 예전엔 다람쥐가 죽건 말건, 아무리 숲을 베어내도 사람들은 직접적인 피해를 느끼지 못했다. 그러나 이젠 막아줄 나무가 없어 매년 황사 때문에 몸살을 겪는다. 홍수 피해 역시 엄청나다. 물이 부족해서 사람이 못 살게 되어버린 지역도 속속 나오고, 온난화 때문에 이상해진 날씨로 물고기가 죽어가듯이 인간에게도 매년 재난이 이어진다. 한마디로 강 건너 불구경하듯 동물들을 보고 있다가, 자신의 옷에 불이 옮겨 붙자 호들갑을 떠는 식이다. 이제야 사람들은 조금씩 느끼고 있다. 인간과 동물은 한 배를 타고 있음을. 그 배가 기우뚱한 건 전적으로 인간의 책임이다. 그런데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엉뚱한 해결방안만 내놓으면서 허둥지둥하고 있다.


동물들끼리 이야기해보자


보다 못한 동물들이 인간을 대신해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바로 세계 최초의 <동물환경회의>가 그것. 뜨인돌어린이에서 펴낸 <세계동물환경회의-지구가 큰일 났어요!>는 동물 입장에서 본 지구 환경 문제를 아이들에게 차근차근 짚어주려는 책이다.


사실 요즘 아이들은 태어나서 자연과 흙을 만나기도 전에 텔레비전 광고나 소비문화에 먼저 익숙해진다. 강아지 고양이보다 기업의 로고를 먼저 기억한다. 온 세상에는 물건이 넘쳐나고 그걸 가질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아이들에게 환경문제를 알리는 데는 어려움이 따른다. 그러나 예쁜 그림과 재미있는 동물들이 등장하는 ‘환경회의’는 충분히 관심을 끌 수단이다.


동물환경회의에는 7마리의 동물들이 참가한다. 인도에서 온 호랑이 토라지, 미국에서 온 독수리 왓시, 일본의 너구리 탓구, 브라질의 악어 와니르, 영국에서 온 토끼 라비 박사, 아프리카에서 온 코끼리 조우마마, 그리고 이 회의의 대표이자 진행을 맡은 독일의 고슴도치 해리. 오대양육대주 곳곳에서 온 이들은 서로 자신들 나라 문제를 나누고 환경에 대한 해결책을 구하려고 한다.


그런데 역시 문화도 다르고 자라온 나라도 다른지라, 연신 투닥 거리기만 한다. 비교적 자연친화적으로 살고 있는 인도의 토라지나 아프리카의 조우마마는 미국과 일본 대표들의 낭비에 고개를 절레절레 젓는다. 밀림이 더 파괴될까봐 늘 조마조마한 와니르도 다 선진국들 탓이라며 화를 낸다. 그 와중에 미국 대표 왓시는 ‘좋은 게 좋은 거’라면서 자긴 쓰고 싶은 대로 다 쓰고 살겠단다. 이러니 회의가 제대로 진행될 리 없다.


그래도 동물들은 서로 조금씩 이해해가면서 여러 의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일회용 나무젓가락, 재활용, 자동차, 온난화 문제를 하나하나 따져가면서 말이다. 다양한 쓰임새를 지닌 재활용 유리병과 물병처럼 갖고 다닐 수 있는 개인 컵처럼 발명품까지 생각해낸다. 첫 회의지만 얻은 게 참 많다!


회의 마지막에서 동물들은 이렇게 말한다. “우리 인터넷으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을 더 모아 보는 건 어떨까?” 그리고 정말로 웹사이트가 생겼다. 접속해보면 7마리이던 동물대표들도 이제 서른 마리로 부쩍 늘었다. 생각해볼 과제도 늘었는데 숲, 쓰레기, 자동차, 자원, 식생활, 산과 바다, 동물까지 모두 7가지 묶음이다. 예를 들어 내가 식생활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사과껍질을 버리지 않고 있다면, 그 활용 요령을 올려 정보를 나눈다. 그러면 다른 사람들이 그에 대해 평가하기도 하고 감사의 말을 올리는 식이다. 혹은 그냥 일기처럼 자동차에 대한 생각을 적기도 한다. 환경을 걱정하고 아끼는 사람들이 모여서 두런두런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상당히 부러운 일이다.

 





매달 깊이 있는 주제를 하나씩 엮어서 내는 <환경회의신문>코너와 비정기적으로 각 나라에 대한 보고서인 <국제리포트>도 알찬 내용이 많다. 한국에 관한 보고서도 올라와 있다. 
일본어로만 되어 있는 게 아쉽기는 하지만, 번역프로그램을 돌려서라도 분위기 정도는 맛보기를 권한다.
 

좋은 생각 있으면 올려주세요 동물환경회의 www.i-debut.jp/animals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