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부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9 세계부모들의 교육법

 

나라, 인종을 막론하고

자식을 잘 키워내고싶은 것이

바로 부모의 '마음'이다.

 

세계 각 국 부모들의 교육철학을

통해 내 아이를 잘 양육하고 있는지를

점검해보는것도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토론과 대화중심의 유대인 교육

노벨상 수상자를 가장 많이 배출한 나라, 이스라엘.

유대인은 우리나라만큼, 아니 우리나라보다

교육열이 대단하다.

 

유대인 아버지의 99%가 직장 일을 마치면

집으로 돌아와 가족과 식사를 하고,

공부문제, 친구문제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교육하는 것을 당연한 부모의 역할로 생각한다.

 

단편적 지식과 정보를 세뇌시키기보다는

사고력과 창의력을 키우는데 중점을 둔다.

 

우리나라 부모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

"선생님 말 잘들어라" 가 아니라

유대인 부모들은

"질문 많이 해라"라고 말한다고 한다.

그만큼 대화와 토론을 잘 하는 힘을

키우는것에 중점을 둔다.

 

 

자연 속에서 크게하는 북유럽 교육

북유럽 부모는 아이가 7살이 되기 전에는

문자교육을 시키지 않고,

산책하고 캠핑하고 밖에서 뛰노는

'단순한 일상'을 반복하도록 힘쓴다.

 

어릴때 마음껏 놀아야 오감이 발달하고 청소년기에 제대로

공부할 힘이 발휘된다는 것이 이들의 논리이다.

 

자연에서 사물을 관찰하고 체험하면서

집중력을 친구, 가족과 자연속에서 어울리며

인내심, 탐구력, 사회력을 배우며, 부모가 아이와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공감과 존중을 해주는 것을 중요시 여긴다.

 

 

감수성을 발달시키는 프랑스 교육

프랑스에서는 어릴 때부터 미술 시간 비중이 크다.

유치원의 경우 80%가 미술과 관련있는 교육을 실시한다.

음악을 드으면서 그 느낌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사인펜을 이용해 관찰력과 분석력을 키우는 그림을 그리고,

색연필을 통해 명암표현을, 미술활동이 끝나면

그 작품을 왜 만들고 어떻게 만들었는지를

 발표하게 하여 발표력을 키운다.

중요한 것은 '잘 그리기'가 목적이 되게 해서는 안되고

 "나만의 방법으로 나를 표현하기"에 집중하며

상상력을 존중해준다는 것이다.

 

 

의지력과 체력을 중시하는 일본교육

자연재난을 많이 겪고 경쟁력이 심한 일본은

이런 세상에서 아이가 굳건하게 잘 살아가기 위해

의지력과 체력을 가장 중요시한다.

유치원에서도 극기훈련을 하고

새벽등산이나 통나무 타기, 수영같은 체육과목을 중시한다.

그리고 한겨울에 반바지를 입혀 외출하는 것도

흔하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반복학습의 중국 교육

중국에서는 아이가 중국전통 시조나 성어를 암기하는 것을 당연시 하고,

삼자성어를 역은<삼자경>등의 책을 통째로 외우며

어휘력을 발달시키는 것은 지금도 매우 흔한일이다.

자녀가 일정한 성취를 이룰 때까지 격려해주는 것이

부모의 의무라고 생각하며 반복훈련과 연습을 중시힌다.

 

 

독립심을 키워주는 독일교육

독일 유치원에서는 교사가 아이들을 한자리에 모아놓고

가르치는 모습을 거의 볼 수 없다.

아이 각자가 좋아하는 장소에서 하고싶은 놀이를 하게한다.

 

아이는 흥미있는 분야에 집중하면서 자주성을 기르고

자기일은 스스로 하게 된다.

유치원에 미니 싱크대가 있어서 간식을 먹은 다음

설거지까지 직접 하는 모습이 일상적이다.

 

중학생이 되면 집안이 넉넉하여도

최소안의 용돈만을 주고, 아르바이트로

나머지 용돈을 충당하게 하며

18세가 되면 경제적으로 독립하고,

진로결정 또한 아이 스스로 하며

부모나 교사가 간섭하는 일은 드물다.

굳이 대학입학을 강요하지 않으며

대학에 입학하더라도 등록금 및 생활비는 아이 스스로 해결한다.

 

 

참고 : 미즈코치 (2013.08) 세계의 교육법 총정리


행복한 부모, 행복한 자녀

KACE 부모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