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고갱이는 '사회적 관계'지요. 서비스를 사용하다보면 뜻하지 않게 사람을 만나게 됩니다. 친구의 친구도 만나게 됩니다. 만남과 소통. 자신의 생각과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끼리 연결될 수 있고,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만날 수 있지요.


만물은 다 관계되어 있습니다. 고립된 섬에 있는 것 같지만, 자신의 언행에 따라서 대륙으로 진출할 수 있지요. 만물은 유전한다. 그물코처럼 연결된 인터넷. 예를들어 평생교육에 관심이 있는 분은 전 세계 평생교육의 전문가나 관심있는 사람과 금방 접촉할 수 있는 세상입니다. 단순한 만남을 넘어 관심있는 분야에 대한 안목을 넓힐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도 교육의 범주, 도구로 충분히 활용할 가치기 높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소개 시켜 드릴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소셜네트워크 북'은 이른바 하이퍼링크북입니다. 단어와  단어는 관련되어있거나 연결되어있지요. 책에는 보이지 않지만. 이런 개념을 형상화시킨 책. 보시지요.








이 책입니다. 색을 달리한 실선이 보이지요.
도로나 지하철 노선도를 안내하는 책자가 아닙니다.^^








연관되어 있는 단어나 문장을 실로 연결해 놓았습니다.







이책 한 권을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이 투자되었다고 합니다.
단어와 단어
행간과 행간
사람과 사람


관계망.
오프라인 페이스북입니다.^^

관계만큼 큰 자산은 없지요.


*이미지출처:Maria Fisher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주커버그를 주인공으로 만든 영화 '소셜 네트워크' 국내 개봉이 얼만 남지 않았습니다.

소셜 네트워크. 말 처럼 사회적 관계, 행동으로 이어지는 것이 참 중요하지요. 개인을 넘어 연대 참여, 공유 정신


..............................




친환경적인 삶은 아주 간단한 것부터 시작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간단하면 간단할 수록, 보다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기도 쉬운 법이죠.


이를테면, 주변의 쓰레기를 줍는 일 같은건 어떨가요?

길을 가다가, 버려진 쓰레기에 인상을 찌푸린 경험 모두 있으시죠?

그런데 나부터 그런 작은 쓰레기들을 줍는다면?

그리고 그런 작은 행동을,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한다면?






THREElittleSTEPS라는 캠페인은 페이스북의 힘을 빌어 이를 가능하게 합니다.

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사람들은 쓰레기를 줍고 그 사진을 찍어 올립니다.

그리고 이 사진들은 페이스북의 네트워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됩니다.



어떤 강제성도 없지만, 이렇게 쓰레기를 줍는 사람들의 사진을 보면서,

전부는 아니지만 누군가는 '나도 쓰레기를 주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


생각과 행동을 퍼뜨리고, 또 거기에 사람들을 참여시키게 하는 페이스북과 소셜네트워크의 힘,

여러분도 함께 참여해보세요!


출처 : facebook.com/THREElittleSTEPS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Y세대. 미국 사회를 기준으로 표현한 말이지만, 일반적으로 통용되기도 합니다. 2차 대전 뒤 1946년에서 1964년에 출생한 세대를 흔히 베이비붐 세대라고 부르지요. 이 세대는 텔레비전에 영향을 많이 받은 세대입니다. 그 다음이 X세대. 1965년부터 1977년 사이에 태어난 세대입니다. 이 세대는 교육을 가장 잘 받은 세대입니다. 이 세대는 텔레비전이나 컴퓨터 등 모든 매체를 두루두루 섭렵하고 이용하는 세대입니다. 이후 베이비붐 세대에 의해 탄생된 세대를 Y세대라 부릅니다.

 

규모는 부모세대인 베이비붐세대와 맞먹지요. 개봉을 앞둔 영화 ‘소셜 네트워크(The Social Network)’ 소셜 네트워크는 ‘페이스 북(Facebook)’ 창립자 마크 주커버그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창립 신화를 담고 있습니다. 2008년 포브스 선정 세계의 억만장자(15억 달러)에 뽑힌 마크 주커버그, 자수성가형 억만장자 중 최연소 기록을 세웠습니다. 마크 주거버그는 이른바 Y세대입니다. 인터넷을 가장 잘 사용하는 세대입니다. 기업들은 Y세대를 겨냥하지 않으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고 하지요. 물론 사업 분야 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Y세대는 N세대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돈 탭스콧이 개념화 시킨 N세대는 넷 세대(NET GENERATION). 이들은 21세기 정보사회의 중추 세력입니다. 마크 주커버그는 그런 세대를 총칭,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듯합니다.

 

학교에 다니고 있는 자녀들 중에 대부분은 Y세대, 즉 N세대. 이 세대의 성향을 잘 파악해야지만 소통이 잘 되겠지요?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까지는 아니어도 자녀세대의 흐름을 잘 파악해야지만, 자녀들에게 왕땅 당하지 않고 사랑 받을 수 있습니다. 예전과는 다르니까요. IT의 신화를 쓴 빌게이츠와 스티븐잡스는 베이비붐세대입니다. 둘 다 55년생이지요. 이 두 사람은 어쩌면 X세대와 Y세대의 흐름을 읽었기에 성공할 수 있습니다. 세대를 아우르는 인자를 갖고 있었던 거지요. 미래를 예측하고 미래를 디자인했기 때문입니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출세할 수 있었던 것은 자신만의 카리스마를 만들어 내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전 세계 5억 이상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을 설립한 마크 주커버그는 조금 다릅니다. N 세대 입장에서 N 세대의 흐름을 제대로 읽었지요.

 

N세대는 디지털 기술과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세대입니다. 가상사회가 삶의 중요한 무대입니다. < N세대의 무서운 아이들>을 통해 N세대 문화의 특징을 이야기한 돈 탭스콧의 글을 살펴보면, 자녀들 교육(대화와 소통)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N세대의 10가지 특징>

1. 간섭을 싫어하는 강한 독립심을 갖고 있다.

2. 인터넷을 통해서 남에게 자신을 보여준다.

3. 사회적으로 배타적이 아닌 포용적 성향을 가진다.

4. 그들이 인터넷 밖에서 할 수 있는 것보다 더 폭넓은 사고와 의견을 인터넷을 통해서 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5. 새로운 것을 숨쉬며 끊임없이 더 나은 것을 추구한다.

6. 어른들의 생각보다 훨씬 더 성숙하다고 생각한다.

7. 사물의 가려진 안쪽을 보려고 한다.

8. 모든 것이 빠르게 움직이기를 바란다.

9. 전파매체에 예상치 못한 많은 영역들이 남아있고 이것을 상업주의가 좌지우지한다고 생각한다.

10. 인터넷에서 보고 들은 것에 대해 끊임없이 검증 받지 않으면 안 된다.

 

N세대 여러분, N세대 자녀들 둔 부모님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물론 곧이 고대로 받아들일 수 없지만, 느낌이 다가서는 내용도 있을 듯합니다. 모르는 것보다 아는 것이 베이붐 세대와 N세대의 소통과 대화를 위해서 좋겠지요. 최근 신문구독률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N세대들이 인터넷정보에 더 신뢰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결과이지요. 마크 주커버그와 N세대를 알아야 교육이 보입니다.!!!!!!!

 





* 참고 및 내용 부분 발췌 자료: 미래교양사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미국의 비영리 재단 테드(TED)에서 개발한 질문박스(QUESTION BOX)입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중에 트위터가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트위터는 140이내로 보내는 단문 문자서비스를 넘어 인터넷과 휴대폰이 결합된 네트워크지요. 정보의 현장성과 신속성, 전파력이 대단합니다. 예를 들어 자신과 관계 맺고 있는(팔로워) 사람들에게 여러가지 질문을 던질 수 있고, 도움을 받을 수 있지요. 서로가 알고 있는 정보와 지혜를 나눌 수 있고 특정 사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런 내용이 인터넷에 다 검색으로 잡히니 그 정보량이 엄청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는 20억 가까이 됩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트위터,마이스페이스 등) 사용자로 시나브로 증가하고 있지요. 하지만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역이 많지요. 부익부 빈익빈이 존재합니다. 빈곤 국가를 위해 값싼 노트북이 개발 공급되고 있듯이, 정보격차를 줄이기 위해 세계의 많은 시민단체들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요. 질문박스도 그런 노력의 일환으로 탄생되었습니다. 공동 트위터 사용 도구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질문 박스 앞에 서있는 어린이들. 이 소셜네트워크 박스는 우간다와 인도지역에 설치되었습니다.
건강, 교육, 농업 등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정보를 질문하면 친절한 답변이 나옵니다.





질문박스 녹색 버튼을 누른다음




궁굼한 점에 대해 질문하면....




답변시스템(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연결되어



필요한 답변과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질문 박스에 대한 답변을 해주는 자원봉사들.


한국이야 마음만 먹으면 인터넷에 쉽게 접근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주고 받을 수 있지만, 여전히 정보로부터 소외 받은 분들이 많지요. 이런 보물 같은 착한 질문박스가 많이 만들어져 보급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질문 박스에 관한 더 자세한 정보는>>클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인터넷. 미디어 혁명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전 세계 인터넷 사용 인구는 20억 정도. 월드 와이드 웹(www)이 등장한지 15년 만에 비약적으로 성장했습니다. 이제 인터넷은 재미없고 전문가에 의해 유지되던 기술적 관계에서 사회적 관계로 넘어갔습니다. 웬만한 도구는 다 개발되었으니까요. 누구나 홈페이지를 만들고, 미디어를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요즘 언론을 통해서 많이 언급되는 내용들 중에 웹 2.0,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그, 트위터, 마이스페이스라는 단어들은 한번 쯤 들어 보셨을 겁니다. 직접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이제 관심을 가지고 배우려는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오늘은 이론적인 이야기 보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연한 내용과 소셜미디어 통계를 보여 줄 수 있는 동영사 몇 개를 소개시켜 드릴까합니다. 이쪽 분야를 전공으로 하거나, 관심이 많은 분들은 한번 쯤 보셨을 내용이기도 하겠지만, 처음 블로그나 트위터를 시작하시는 분, 자신이 소속되어 있는 회사나 단체에서 홈페이지나 홍보를 담당하시는 분, 미래 희망 직업이나 전공을 생각하고 계시는 학생분들은 가벼운 마음으로 감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1.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관련 통계자료.




구글이나 유투브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검색을 해보면 다양한 통계자료를 찾을 수 있습니다.



2. 클레이 셔키의 온라인 미디어




온라인 미디어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개요 수준의 동영상이라고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클레이 셔키의 <끌리고쏠리고들끊다>라는 책이 국내에 소개되어있습니다.

국문 자막이 필요하신 분은 아래 사이트로 가셔서 언어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http://www.ted.com/talks/clay_shirky_how_cellphones_twitter_facebook_can_make_history.html



3. 위키피디아의 협업에 대하여



웹 2.0을 이야기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위키피디아
만인에게 무료 백과사전 공급을!!!!

국문 자막이 필요하신 분은 아래 사이트로 가셔서 언어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http://www.ted.com/talks/jimmy_wales_on_the_birth_of_wikipedia.html


4. 온라인 미디어 성공사례




국문 자막이 필요하신 분은 아래 사이트로 가셔서 언어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http://www.ted.com/talks/alexis_ohanian_how_to_make_a_splash_in_social_media.html


5. 이제 돈이 아니라 시간과 열정만 있으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
 




국문 자막이 필요하신 분은 아래 사이트로 가셔서 언어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http://www.ted.com/talks/seth_godin_on_the_tribes_we_lead.html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