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제부터 언니와 뛰어다니지 않고 시끄럽게 하지 않겠습니다.

   앞으로 이웃으로 친하게 지내고 싶어요. 406호 드림"

 

 

출처 : 연합뉴

 

이번 '이웃사랑 편지 보내기'는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층간소음의 주요 원인이 아이들의 발걸음이나 뛰는 소리라는 점을 감안, 공동체 마음과 이웃에 대한 배려심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동림동 주민센터는 아파트 단지가 밀집한 지역 특성으로 인해 자주 발생하는 층간 소음 문제를 평화로운 방법으로 해결하고자 동림초등학교와 한울초등학교를 방문, '이웃사랑 편지 보내기'를 제안했다.

실제 지난해 서울 도봉구 방학동 신학초등학교 학생들이 5개월 동안 1천 통 넘는 편지를 이웃에 보냈고 인근 아파트 소음 민원제기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어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아이들은 알게 모르게 아래층 이웃에게 피해를 준 것에 대한 죄송한 마음과 앞으로 인사하며 친하게 지내고 싶은 마음을 담아 직접 편지를 썼다.

 

학교 측과 북구는 아이들의 진심이 담긴 편지를 받는 아래층 어른들이 이해심을 발휘하고 아이들도 한 번 더 조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웃 간 소통으로 따뜻한 정이 넘치는 아파트 공동체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북구는 지역내 초등학교와 연계해 이웃사랑 편지쓰기 캠페인을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입력 2014.04.03

전문보기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0403111209043

 


 

광주 동림초교 2학년 170여명 학생들이

자신이 사는 아래층 이웃에게 편지를 보내어 화제다.

아파트가 늘어나고 아이들이 뛰어놀 곳이 부족한 요즘,

층간소음은 윗층 아래층 모두에게 고역이다.

윗층에 사는 아이들이 먼저 이렇게 고사리 손으로 써 보낸 편지는

냉랭한 아파트에 따뜻한 봄 기운을 전하는듯 하다.

 

이웃사촌이라는 물이 무색한 요즘,

층간소음을 한번에 해결할 방도는 없지만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과 먼저 양해를 구하고 이해를 구하는 인사로

조금은 그 갈등의 수위를 낮출 수 있지는 않을까 생각해본다.

 

 


 

www.kace.or.kr

KACE 시민리더십센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울타리 없는 이웃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쉘오바마, 교육을 말하다  (0) 2014.04.17
인디언 스틱  (0) 2014.04.08
층간소음, 사랑의 편지로~  (0) 2014.04.03
손톱 좀 깎아주세요  (0) 2014.03.14
작은 실천운동  (0) 2014.02.03
더불어 사는 나무  (0) 2013.12.12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창밖의 자작나무 가지에 새순이 막 돋아나기 시작한 봄날 오후,

학교에서 돌아온 두 딸은 주거니 받거니 하며

자못 고상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너, 패리스 힐턴이 얼마 전 남자친구의 밴드랑 핀란드에 온 거 알아?"

"응, 그런데 평판이 나쁘던데"

"맞아"

 

 

그러면서 큰 딸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내가 패리스라면 자선활동을 많이 했을거야"

 

 

이 말을 듣는 순간에도 깜짝 놀랐는데, 작은딸의 대답은 더욱 놀라웠습니다.

"그러게 말이야. 세계자연보호기금이나 유니세프 같은 곳에 기부하면 될 텐데"

 

 

딸들은 이어서 동물 보호단체, 환경보호단체, 지구 온난화 관련 기금,

전 세계 빈곤층을 돕는 구호단체 등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조직들을 꼽기 시작했습니다.

열 살, 열두 살의 어린아이들이 국제자선단체를 꽤 많이 알고 있더군요.

 

 

아이들은 패리스 힐턴의 많은재산에 대해서는 전혀 부러워하지 않았습니다.

그 나이의 아이들이라면

'내가 돈이 그만큼 있으면 열심히 일하지 않아도 될 거야'라든가

'우리 아빠가 그렇게 부자라면 좋겠어',

'맛있는 것 실컷 먹고 놀러다니고 싶어'라는 말을 할 법도 한데,

그런 말은 입 밖에도 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유명인의 잘못된 행동을 비판하면서 그 재산을 자선사업,

 환경보호, 동물구조에 사용해야한다고 말하는 것을 들으니,

두 딸이 제대로 배웠다는 생각에 엄마로서 마음이 뿌듯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핀란드에서는 초등하교 1학년부터 종교나 윤리 중 한가지를 선택해서

필수과목으로 배웁니다.

종교 규율이나 교리를 소개하거나 경전 구절을 암송하고 시험을 치르는

좁은 의미의 종교수업이 아닙니다.

 

 

선생님의 지도에 따라 토론하고 깊이 생각해서

 옳고 그름을 가리는 방식으로 수업하지요.

선생님은 해당 종교에 대한 인식과 함께 타 종교와

사회문제, 국제정세, 환경문제 등 관련 내용을

함께 다루면서 수업을 진행합니다.

 

 

 학생이 자기가 속한 사회는 물론이고,

세계의 다양한 환경과 복합성을 넓게 이해하여 타인과 다른민족,

다른종교를 존중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는 것입니다.

 

 

큰 딸의 토론주제를 보면

돈이 있으면 행복할까?

돈이 많다는 것이 성공의 기준일까?

인생의 가치와 의의는 무엇일까?

다른 종교가 갖는 의의는 무엇인가?

종교의 가치는 어떻게 찾는가?

인권, 정의, 선악이 인생에서 반드시 맞다뜨려야하는 과제인가?

생로병사와 같은 인생 역정을 어떻게 볼것인가?

등 이었습니다.

 

 

선생님은 아이들이 서로 의견을 나눈 후에

교과서에 나온 단어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했습니다.

 

 

시험을 보기 위한 공부를 하지 않고,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하면 자신의 인생을 현명하게 살 수 있는

힘을 기르고 있다는 생각에 부모로서 기쁘고 감사할 뿐이었지요.

 

 

 

[발췌] 북유럽에서 날아온 행복한 교육이야기 中에서

 


 

KACE 시민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아우가 말했다.

"나도 힘을 키워 훗날,

 묶인 사람에게 해방을 주고

 눈먼 사람을 보게하고,

 억눌린 사람에게 자유를주겠습니다"

 

형이 대답했다.

"먼 훗날이 아니라 '오늘 지금 이 자리'에서

 미소를 띄우는 것,

 쓰레기 하나를 줄이는 것,

 그리고 한 발 양보하는 것도 훌륭한 일이다"

 

 

정채봉 지음(1996), <간장종지>, 샘터사


 

오늘 이 자리에서

내 옆 사람을 배려하고 존중해주는 것 부터가

시민리더십의 시작입니다.

 

www.kace.or.kr

KACE 시민리더십센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깐의 휴식  (0) 2013.08.19
'나'가 '나'에게  (0) 2013.08.12
오늘 이 자리에서  (0) 2013.08.08
묵자(墨子)의 <겸애兼愛>  (0) 2013.08.02
죽음준비  (0) 2013.07.24
선풍기  (0) 2013.06.27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세상 사람들이 모두 서로 사랑하지 않는다면,

강자는 반드시 약자를 핍박할 것이고,

부자는 가난한 자를 업신여기며,

신분이 높은 자는 비천한 자를 경시할 것이고,

약삭빠른 자는 반드시 어리석은 자를 기만할 것이다.

 

세상의 모든 전란과 찬탈과 원한이 일어나는 까닭은

서로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다.

 

일단 반대하면 무엇으로 그것을 바꾸겠는가?

묵자가 말했다.

"서로 사랑하며 서로 이롭게 하는 원칙으로 그것을 바꾼다."

 

 

 

묵자(墨子) <겸애兼愛>

 


 

 

나보다는 우리를 생각하고

성장을 넘은 성숙의 시민리더십을 통해

세계의 중심이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갑니다.

 

좋은시민, 행복한 지역사회

KACE시민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가 '나'에게  (0) 2013.08.12
오늘 이 자리에서  (0) 2013.08.08
묵자(墨子)의 <겸애兼愛>  (0) 2013.08.02
죽음준비  (0) 2013.07.24
선풍기  (0) 2013.06.27
전자레인지, 아세요!?  (0) 2013.06.17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방향을 바꿔

두드리지 않으면

돌지 않는 선풍기

달그락 달그락

힘에 겨운 소리

 

고민 끝에내일

새것으로 바꾸기로 했다

사십 년 동안

부드러운 바람 보내 줘 고마워

 

푹 쉬렴

 

 

 

 

| 시바타 도요 지음

   1911년에 태어나 93세부터 시를 쓰기 시작한 평범한 할머니.


생각해보면 고마운 사람, 고마운 물건들이 많습니다.

고마운 마음을 이웃과 함께 나눈다면

더욱더 풍요로운 삶이 되겠죠?

 

짜증내기 쉬운 더운 여름날,

선풍기가 더없이 고마운 요즘입니다.

 

 

 

좋은시민, 행복한 지역사회

KACE시민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자(墨子)의 <겸애兼愛>  (0) 2013.08.02
죽음준비  (0) 2013.07.24
선풍기  (0) 2013.06.27
전자레인지, 아세요!?  (0) 2013.06.17
더위병 조심하세요~  (0) 2013.06.14
식품첨가물 잘 드시고 계신가요?  (0) 2013.06.12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어느 덧 4월, 우리 곁에 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저 남쪽 지방에서는 벚꽃이 만개하고

출근길 행인들의 옷차림도

가벼워지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따뜻해진 날씨 탓에

나른해지기 쉬운 계절이기도 하죠.

그러던 어느 날,

주문하지도 않았는데

시도 때도 없이 행복이 배달됩니다.

 

"문자 왔숑~"

 

 

 

 

#아침 띠링

 

창문으로 아침 해가 빨리 찾아옵니다.

몇 달 전과 달리 따뜻해진

날씨 탓에 출근길은 좀 더 가벼워졌습니다.

지하철에서 내려 사무실로 발길을 재촉하는데,

문자 한 통이 배달됩니다.

 

 

아이쿠, 뜬금없는 응원 문자에

나도 모르게 입꼬리가 저절로 올라갑니다.

민망한 마음에 (너 왜이래, 쑥스럽게 임마!) 라는 의미로

이름을 장난스럽게 불러봅니다.

 

다시 온 문자를 보니 녀석도 부끄러운가 보네요.

문자 하나에 우정이 돈독해지는 것만 같습니다.

시간을 보니 친구는

지금쯤 도서관으로 향하고 있겠네요.

내 똑똑한 친구, 짱구가

올 봄에는 취직에 성공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사무실로 향하는 제 발걸음은 더 가벼워집니다.

 

 

 

#점심 띠링

 

카톡 왔숑~

점심을 먹고 졸음이 몰려올 어느 오후,

갑자기 뜬금없는 카톡 한 통이

핸드폰으로 들어옵니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빙그레 미소가 지어지는

행복도 함께 배달되었습니다!

 

 

 

 

멀리 떨어져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는 우리 막내딸입니다.

혹시나 해서 열어보니,

아직 날 춥다고 어리광을 부리다가도

우리를 걱정하는 마음을 담아 보냈군요.

 

 

 역시 우리 딸, 키운 보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더 큰 사랑을 담아 전달합니다.

부모 마음은 다 그렇습니다.

사랑해, 사랑해 몇 번을 오고가도 좋은 말이지요.

 

 

#깊은 밤 띠링

 

날이 깊었습니다.

아침 점심으로 배달된 것보다

좀 더 감성적인 ‘행복’이 하나 배달됩니다.

 

 

 

 

늦은 밤, 아내가 보냈군요.

마음 한 켠이 사르륵 따뜻해집니다.

그래요, 어제만큼 오늘 더 사랑하는 남편이 되겠다고 다짐해봅니다.

한 편으론 술 줄이라는 말이 약간의 애교 섞인 투정처럼 느껴지기 합니다.

고마워 사랑해 미안해 세 글자에 행복이 오고 갑니다.

 

 

아침, 점심 그리고 늦은 밤

누군가의 핸드폰으로 배달된 문자 한 통에,

웃음이 감동이 사랑이 피어납니다.

그리고 행복이 자라납니다.

 

 

내가 소중하다면, 주변도 둘러보세요.

오늘도 우리가 이렇게 살아갈 수 있는 것은

주변의 친구와 가족

그리고 함께 걸어가는 삶의 동료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주변을 살뜰히 살피는 일상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렇게 뜬금없는 문자 하나로 행복을 전송해보세요.

 

오늘도 여러분의 행복가득 일상을 늘 응원합니다. 새 봄이니까요.

 

 

 

※ 위의 문자들은 KACE시민리더십센터

    2013 시민리더십 캠페인 3월 이벤트 당선작으로

    아름다운 행복이야기로 재구성하였습니다.

 

www.facebook.com/kace196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