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사구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31 '책만 보는 바보'라는 책을 읽은 바보가? (1)





'책만 보는 바보'
제목이 재미있나요?
이 책을 읽은면 책만 보는 바보가 되지는 않는다.^^


조선 정조 때의 문인이면서 실학자인 이덕무를 화자로

홍대용, 박지원, 박제가, 유득공, 이서구, 백동수의 삶을 들려주는 책.

 

사람들은 서로의 삶 속에 깊숙이 들어가면서,

시간이 흘러가는 길을 내기도 하고,

각자의 시간을 서로에게 나누어 주기도 한다.   (249쪽)


이 책을 통해 350여년 전의 역사 속 인물들과  나누는 시간.

책 한 권을 통해 선인들의 지혜가 책을 읽는 사람에게 아련하게 스며들었다.

완당 평전에서 읽은 유득공의 간정동회우록이나, 21도회고록과

김정희의 스승이었던 박제가에 대한 내용이 반가웠다.

내 마음 안에서 그들과 그들이 서로 회우하기도 했다. ^^


유리관 속에 들어있는 원각사지 십층석탑인 백탑의 옛모습이 그려진 것도 반가웠다.

비 오는 날 유리관 속에 들어앉은 탑을 들여다보고 왔었는데

맑은 날 다시 한번 찾아가서 그 옆에서 노닐었을 그들을 상상해보는 것은 어떨까.

 

조선시대 최고의 실학자들과 만나면서
실사구시(實事求是)에 대한 생각이 다시 한번 정리되었다.

[세한도]를 쓴 작가는 실사구시의 '實'의 뜻이 실용이기보다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의 '法'과 상응하는 뜻으로

옛것을 바로 알아서 그 우수함을 받아들인다는 의미라고 했다.

실학자들을 무조건 실용과 효율을 추구한 사람들로 단순하게 명명하기 보다는

실용과 효율은 목표에 해당하며, 궁극적인 목적은 인류의 평등에 기한다고 보여진다.

그것을 이루어나가는 방법의 첫번째가 바로 고증학일 것이다.

청나라나 서양문물의 앞선 지식을 고증학적 입장에서 분석하고 받아들이는 것도 그 중의 하나이다.

 

부록으로 실려있는 인물과 책이 많다.

그 많은 책과 참고도서를 저자는 모두 읽었다는 것인지 놀라울 따름이다.

近思錄과 열하일기, 발해고, 북학의 정도는 더 읽어보고 싶어졌다.


나는 책 속에서 소리를 듣는다.

머나먼 북쪽 변방의 매서운 겨울바람 소리, 먼 옛날 귀뚜라미 소리가 책에서 들린다.

내가 좋아하는 시인 두보는 귀뚜라미 소리를 이렇게 표현하였다.

  '서글픈 거문고와 거세게 떨리는 피리소리

   그 곡조도 따르지 못하는 이 천진함!'  - 두보의 (귀뚜라미) 중에서

...... 책 속에는 도 사람의 목소리가 있다.

세상살이와 사람살이에 대한 깨우침을 주는 나지막한 목소리가 있고

그늘진 신세를 한탄하는 울적한 목소리도 있다.

...... 나는 또한 그림을 보듯 책을 본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울창한 숲을, 책은 나에게 보여준다.

  '종일토록 산을 보나도 산은 싫지가 않아

   산에 터를 잡고 그곳에서 늙어가리라.

   산에 핀 꽃 다 져도 산은 그대로이고

   산골 물 흘러만 가는데 산은 마냥 한가롭구나.  - 왕안석 (종남산에서) 중에서




사람들은 서로의 삶 속에 깊숙이 들어가면서, 시간이 흘러가는 길을 내기도 하고,

각자의 시간을 서로에게 나누어 주기도 한다.  

...... 겪어보지 못한 아득한 옛일이지만 나도 모르게 눈물이 샘솟듯 흘러나오는 건,

내 안에 이미 그 시간이 스며든 까닭일 것이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