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원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1 나는가수다 패러디를 통해 본 '아름다운 원칙'은?





MBC 일요일 밤을 뜨겁게(?) 수 놓은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가 방송된 이후 나는 가수다 패러디가 봇물 터지듯 넘쳐 나고 있다. 왜 일까?  '나는 가수다'는 안방에서 한 자리에 모시기 힘든 실력파 가수들을 불러 모아 가창력의 향연을 시청자에게 선사했다. 시청자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했다. 노래를 통해 낭만을 살려내었다. 거기다가 7명 중에 1명이 탈락된다는 흥미진진첨가물을 뿌렸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이 원한 것이 아니라 제작진이 일밤부활의 회심 카드였다. 하지만 '탈락'이라는 조미료는 유무익을 떠나, 불협화음을 낳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최종 경연을 통해 김건모는 7위를 차지했다. 원칙대로라면 김건모는 탈락해야했다. 김건모의 실력과 재능은 별개의 문제. 왜냐면 애당초 제작진들은 한 명을 탈락시킨다고 고지했고, 출연 가수들과 사전 조율을 거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작진들은 김건모 재도전이라는 무원칙이 손을 들어주었다. 누구인들 탈락하고 싶을까? 하지만 7명의 가수들은 탈락된다는 것에 동의했고, 참여했다. 그렇기에 7명의 프로 가수들은 탈락의 고배를 마실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 판단은 시청자가 아니라, 세대별 방청심사단의 투표 결과에 일임되어 있다. 누가 떨어져도 시청자들은 불만과 딴죽을 걸 수 있지만. 원칙에 따른 결과는 존중해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심사와 투표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나는 가수다를 초등학교 반장선거와 비유한다는 것이 웃읍게 들릴 수 있겠지만, 예를 들어보자. 서바이벌에 참여한 가수 이소라(진행자)는 김건모의 7위(탈락) 발표가 있자, 울먹이며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탈락을 인정할 수 없다면, 재편집을 이야기하면 무대에서 꼬리를 감추며 사라졌다. 이어 김건모에게 재도전 기회를 주자는 제작담당자의 발언이 이어졌다. 난감했을 것이다. 탈락의 고배 앞에 누구인들 기분 좋겠는가. 초등학교 반장선거와 단순비교해보자. 반장, 부반장 선거 투표결과가 발표되자, 선거를 진행했던 친구가 떨어진 반장 후보의 탈락을 인정하지 못하고, 재투표하자고 하면 받아들일 수 있을까?



물론 나는 가수다는 초등학교 반장 선거가 아니다. 그렇지만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것은 똑 같다. 7명 중에 1명이 탈락시켜야 한다는 모험(?)을 내건 이상, 지켜야 했다. 아름다운 원칙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서로 규칙에 합의한 사람이라면,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 아름다운 것이다. 물론 그 규칙이 문제가 있다면, 추후에 시정되면 된다.지만 합의해 놓고, 원칙이 문제있다고 원칙을 바꾸어 다시하자고 한다면 누가 동의할까? 시청자가 느끼는 가수들의 경연 느낌과 방청객심사위원단이 느끼는 체감온도는 다를 수 있다. 7명 중에 1명을 탈락시키는 것은 시청자가 아니라 심사위원단의 투표결과다. 그 원칙은 나는 가수다 제작진이 만든 원칙아닌가? 나는 가수다 제작진은 지금이라도 무원칙을 깨서라도 원칙대로 돌아가야 한다. 아울러 시청자들에게 공식사과하는 것이 맞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