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18 어머니의 밥

쌀과 어머니는 닮아 있다.

우리는 모두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음식을

최초의 맛으로 기억한다.

 

 

 

 

첫사랑이 그렇고

첫날밤이 그렇듯

처음 기억은 잊혀지지 않는다.

 

그것은 깊은 상흔처럼 세월 속에서도

결코 희미해지는 법이 없다.

 

기억은 오히려 선명해지고

향수는 깊어만간다.

거친 물살을 헤치고

기어이 태생지로 돌아가는 연어처럼

우리에게는 최초의 맛을 찾아 헤매는

질긴 습성이 있다.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유년의 밥상에 올랐던 소막한 찬을

가장 맛있는 음식으로 떠올리는 것은 

그리움과 다를바가 아니다.

 

남루하고 고단한 삶이어도

어머니의 사랑이 있기에 함부로 좌절할 수 없듯

그 시절의 행복한 기억은 살아가는 힘이 되어주는 것이다.

 

맛은 추억이다.

맛을 느끼는 것은 혀끝이 아니라 가슴이다.

그러므로 절대적으로 훌륭한 맛이란 없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은

이 세상 모든 어머니의 수자와 동일하다.

 

쌀과 어머니는 닮아있다.

그것은 생명의 근원이고 영원한 그리움이다.

적어도 한국인에게는 그렇다.

 

 

-허영만의 [식객] 中에서

 

 


추억의 절반은 음식이라 했던가요?

 

어머니가 해주신 밥에는

어머니의 사랑과 애틋함이 담겨있습니다.

 

인스턴트음식이 판치고,

가족끼리 둘러앉아

식사하는 횟수가 점점 줄고 있는 요즘 입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 정성껏 차린 음식을

가족들과 도란도란 나눠먹는 일보다

행복한 일이 또 있을까요?

 

지금 당장은

피자가 더 맛있다고 투정할지 모르나,

먼 훗날, 아이가 크면

분명 엄마의 음식을 추억하며

엄마의 사랑을 다시금 되새길 수 있을 것 입니다.

 

 

"부모리더십이 행복한 가정을 만듭니다"

-KACE 부모리더십센터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에는 Detox가 필요해  (0) 2013.03.20
옛날밥상에서 배우는 조상의 지혜  (0) 2013.03.19
어머니의 밥  (0) 2013.03.18
환절기병 예방해요  (0) 2013.03.08
봄이 오면 나는  (0) 2013.02.27
10분 스트레칭  (0) 2013.02.26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