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천재 소년(로버트 네이)가 개발한 무료 어플 '버블볼(Bubble Ball)'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앱스토어에 가보면 버블볼 다운로드 숫자가 200만을 넘어섰습니다. 프로그램을 올린지 2주만에 다운로드 1위에 등극했으니까요. 특히 언론을 통해 천재 소년이야기가 보도되자, 국내에서도 버블볼에 대한 관심이 뜨겁네요. 버블볼은 휴대폰을 통해 간단하게 게임을 할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프로그램 구성도 단순하지만, 물리학 개념이 깃들어 있기에 생각을 해야 합니다. 두뇌회전에 좋은 게임이라고 볼 수 있지요. 그래픽이나 판매를 기반으로 하는 어플리게이션(응용프로그램)보다는 뒤떨어지만, 14세 소년이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직접 만들었다는 것에 더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습니다. 프로그램을 개발한 로버트 네이는 버블볼의 호응에 힘입어, 다른 게임도 곧 공개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기대가 됩니다.


오락은 중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부모님입장에서는 걱정도 되시겠지만, 무작정 하지말라는 말보다는 오락시간 등 적절한 통제와 자극을 통해 완급조절을 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도보중이거나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 멀티태스킹(동시 작업)은 가급적 피하게 하는 것이 좋지요. 오락에 빠지다 보면, 신경이 애민해지거나 집중력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길을 걸으면서 휴대폰으로 오락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하니까요. 오락은 현실 회피 수단이 아니라, 머리를 잠시 식히는 보조수단이 되게 끔 해야 합니다. 갑자기 버블볼 이야기 하다가 삼천포로 빠진 것 같지만.....


'버블볼' 천재 소년 이야기를 들으면서, 문득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른과 학생이 부담없이 할 수 있는 단순한 게임을 개발했을까? 물론 개발하는데 한계가 있었겠지만, 로버트 네이의 실험과 도전정신만큼은 높이 살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버블볼과 비슷한 게임을 요즘의 눈높이에 맞게 변형시켰고, 옛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요소를 집어넣었으니까요. 복잡한 게임을 휴대폰에서 할 필요는 없겠지요? 단순하면서도 물리적 판단을 요구하게 했으니까요. 교육효과도 전혀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아무튼 한국에도 로버트 네이 같은 학생이 많이 탄생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미국을 대표하는 현대 시인 알렌 긴스버그 시 ‘너무 많은 것들’을 다시 읽어봅니다.

 

“너무 많은 공장들 너무 많은 음식 너무 많은 맥주 너무 많은 담배 너무 많은 철학 너무 많은 주장 하지만 너무나 부족한 공간 너무나 부족한 나무 너무 많은 경찰 너무 많은 컴퓨터 너무 많은 가전제품 너무 많은 돼지고기 회색 슬레이트 지붕들 아래 너무 많은 커피 너무 많은 담배연기 너무 많은 종교 너무 많은 욕심 너무 많은 양복 너무 많은 서류 너무 많은 잡지 지하철에 탄 너무 많은 피곤한 얼굴들 하지만 너무나 부족한 사과나무 너무나 부족한 잣나무 너무 많은 살인 너무 많은 학생 폭력 너무 많은 돈 너무 많은 가난 너무 많은 금속물질 너무 많은 비만 너무 많은 헛소리 하지만 너무나 부족한 침묵”

 

너무 많은(?) 시를 읽으면서 미첼 크릭턴의 ‘너무 많은 즐거움’이 떠올랐습니다.

 

“오늘날 우리 모두가 즐거움을 찾는다. 그리고 내내 즐겁기를 바란다. 사업상 모임은 재미있어야 하고, 중역들이 지루해 하지 않도록 간결한 목록과 생생한 그래픽이 제시되어야 한다. 쇼핑몰과 상점은 매력적이어야 하고, 물건을 팔려면 사람들을 충분히 즐겁게 할 수 있어야 한다. 정치가들은 인신 공격 비디오를 가지고와서 우리가 듣고 싶은 것만을 이야기해야 한다. 학교는 텔레비전의 속도와 화려함을 기대하는 어린 마음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학생들은 즐거워야 한다. 모두가 즐거워야 한다. 아니면 그들은 주저 없이 바꿀 것이다. 상표를 바꾸고, 채널을 바꾸고, 모임을 바꾸고, 충절을 바꾼다. 이것이 세기말 지적인 서양 사회의 현실이다. 이전에 살았던 사람들은 구원받거나 진보하거나 해방되거나 자유로워지거나 교육 받고 깊어했다. 이제 인간을 두렵게 하는 것은 질병이나 죽음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자기만의 시간이 오면, 우리는 아무것도 할 게 없다는 느낌이 든다. 우리는 즐겁지 않다는 느낌이 두렵다.”

 

누구나 즐거워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현대사회는 즐거움을 판매하는 마케팅이 득세하고 있습니다. 즐겁다는 이면에 가려진 생각의 몰락을 생각해 봅시다. 스스로 생각하고 고민하고, 탐구하는 생활의 참된 가치가 소멸되어 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문해보아야 합니다. 즐거움도 필요하지만, 즐거움을 너무 찾는 것도 탐욕일 수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