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요일 밤을 뜨겁게(?) 수 놓은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가 방송된 이후 나는 가수다 패러디가 봇물 터지듯 넘쳐 나고 있다. 왜 일까?  '나는 가수다'는 안방에서 한 자리에 모시기 힘든 실력파 가수들을 불러 모아 가창력의 향연을 시청자에게 선사했다. 시청자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했다. 노래를 통해 낭만을 살려내었다. 거기다가 7명 중에 1명이 탈락된다는 흥미진진첨가물을 뿌렸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이 원한 것이 아니라 제작진이 일밤부활의 회심 카드였다. 하지만 '탈락'이라는 조미료는 유무익을 떠나, 불협화음을 낳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최종 경연을 통해 김건모는 7위를 차지했다. 원칙대로라면 김건모는 탈락해야했다. 김건모의 실력과 재능은 별개의 문제. 왜냐면 애당초 제작진들은 한 명을 탈락시킨다고 고지했고, 출연 가수들과 사전 조율을 거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작진들은 김건모 재도전이라는 무원칙이 손을 들어주었다. 누구인들 탈락하고 싶을까? 하지만 7명의 가수들은 탈락된다는 것에 동의했고, 참여했다. 그렇기에 7명의 프로 가수들은 탈락의 고배를 마실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 판단은 시청자가 아니라, 세대별 방청심사단의 투표 결과에 일임되어 있다. 누가 떨어져도 시청자들은 불만과 딴죽을 걸 수 있지만. 원칙에 따른 결과는 존중해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심사와 투표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나는 가수다를 초등학교 반장선거와 비유한다는 것이 웃읍게 들릴 수 있겠지만, 예를 들어보자. 서바이벌에 참여한 가수 이소라(진행자)는 김건모의 7위(탈락) 발표가 있자, 울먹이며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탈락을 인정할 수 없다면, 재편집을 이야기하면 무대에서 꼬리를 감추며 사라졌다. 이어 김건모에게 재도전 기회를 주자는 제작담당자의 발언이 이어졌다. 난감했을 것이다. 탈락의 고배 앞에 누구인들 기분 좋겠는가. 초등학교 반장선거와 단순비교해보자. 반장, 부반장 선거 투표결과가 발표되자, 선거를 진행했던 친구가 떨어진 반장 후보의 탈락을 인정하지 못하고, 재투표하자고 하면 받아들일 수 있을까?



물론 나는 가수다는 초등학교 반장 선거가 아니다. 그렇지만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것은 똑 같다. 7명 중에 1명이 탈락시켜야 한다는 모험(?)을 내건 이상, 지켜야 했다. 아름다운 원칙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서로 규칙에 합의한 사람이라면,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 아름다운 것이다. 물론 그 규칙이 문제가 있다면, 추후에 시정되면 된다.지만 합의해 놓고, 원칙이 문제있다고 원칙을 바꾸어 다시하자고 한다면 누가 동의할까? 시청자가 느끼는 가수들의 경연 느낌과 방청객심사위원단이 느끼는 체감온도는 다를 수 있다. 7명 중에 1명을 탈락시키는 것은 시청자가 아니라 심사위원단의 투표결과다. 그 원칙은 나는 가수다 제작진이 만든 원칙아닌가? 나는 가수다 제작진은 지금이라도 무원칙을 깨서라도 원칙대로 돌아가야 한다. 아울러 시청자들에게 공식사과하는 것이 맞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MBC 주말 예능의 자존심, 일밤(우리들의 일밤)의 부활은 이루어질 것인가? 새로 신설된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 꼭지는 그 기대를 충족시키고 남았다. 방송이 나가기 전부터 ‘나는 가수다’는 입소문을 탔다. 기성 가수들이 노래 한 곡으로 승부를 펼치는 생존 쇼. 어제 첫 방송을 탄 ‘나는 가수다’에 선보인 가수들은 노래 잘 부르기로 소문난 일곱 가수가 등장했다. 이름 석 자만 들어도 무대를 채운 500명의 방청객 심사단과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명품에 가까운 일곱 가수(윤도현, 김건모, 김범수, 박정현, 백지영, 이소라, 정엽)의 노래를 방송에서 한꺼번에 볼 수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가치가 있었다.


가수 지망생의 서바이벌이 아니라 기성 가수들이 벌이는 각축전. 요즘 왜 노래를 소재로 한 방송 프로그림이 뜨는 걸까? 새들이 세상을 뜨는 것이 아니라 노래가 세상에 뜨는 이유가 무엇일까? ‘나는 가수다’는 그것을 증명해주었다. 첫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나는 가수다’는 노래의 힘을 보여주었다. 당분간 안방 시청자들을 눈길과 마음 길을 꽉 잡을 것 느낌마저 든다. 일곱 명 중에 한 명은 탈락해야 한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가수들에게 미션이 주어지고 그 미션에 따라 가수 매니저로 선정된 개그맨 매니저는 운명을 같이 할 것이다. TV속을 뚫고 삐져나온 일곱 가수의 노래는 어제 첫 평가를 받았다. 1등에서부터 7등까지 순위가 가려졌다. 가수들은 서로를 치켜세우며, 꼴찌를 해도 부담 없는 출연진들이라며 위안을 삼았지만, 긴장이 흘렀다. 표현을 하고 싶지 않지만 1등을 하고 싶을 것이다. 꼴찌를 피하고 싶을 것이다. 일등과 꼴찌사이, 일등이 꼴찌인지 꼴찌가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어차피 꼴찌는 이제 생존(탈락) 이라는 이름을 걸고, 도전할 것이다. 일등 또한 마찬가지. 아무도 모른다?




노래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노래는 시대를 넘어, 많은 이들의 희망이 되었고 그 희망을 살려 이어나가고 있다. 요즘 방송 프로그램 중에는 노래와 관련된 프로그램이 많아진 것 같다. 한국인에게 있어 노래는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는 노동요였고, 밥이었다. 노래가 없다면 험한 세상의 다리를 어떻게 건너랴. 논리적인 연설보다, 함께 부른 노래는 사람들의 마음을 다잡게하고 결집시켰다. 한국의 노래방 문화. 노래를 주고받고, 마이크 들고 놓을 줄을 모르는 묻지마 자칭 가수에게는 고개를 돌리지만, 노래는 그 흠을 덮어준다. 노래는 이렇듯 세대와 세대, 현실과 비현실 넘나들며 고독한 이에게는 친구가 되어 주었고,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는 희망이 되어 주었다.



그렇다면 요즘 왜 노래 방송프로그램이 유행하는 걸까? 삶이 팍팍하기 때문인가. 노래 부르는 사람들을 보면서 대리만족에 빠지는 걸까. 노래 부를 여유가 없어, 노래를 찾는 걸까. 자신이 꿈을 이룬 것 마냥 스타탄생에 박수치고, 가수들의 지난 삶 이야기에 푹 빠져보기도 한다. 노래를 잘 부르건 잘 부르지 않건 누구나 1번 노래를 가지고 있다. 존경하는 사람은 없지만, 존경할 정도로 좋아 하는 노래하나, 한 구절은 기억하고 있다. 그 노래가 거리에 울려 퍼지고 방송을 타면, 그의 노래는 나의 노래가 된다.


10대와 20대는 아이돌에 환호하고, 스타 탄생에 박수치고 중년의 사람들은 7080에 귀 기울이며 노년의 정원에서는 옛 노래를 담는다. 요즘 노래를 들으면서 더욱 뭉클해지고 눈물 글썽이는 이유는 한국의 지난 역사의 굴곡이 보여서일까? 사람들이 떠올라서일까? 전국노래자랑이 장수했듯, 노래 프로그램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 같다. 인생 역전 드라마 같은 가수 도전기도 계속 될 것이다. 비록 만루 홈런을 치지 못하지만 노래가 좋아 사람들은 노래를 찾아갈 것이다. 노래를 찾는 사람들에게, 노래가 좋아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이름 모를 가수들에게 꽃 한 송이 바친다. 무대에서 나는 가수다, 라는 것을 보여준 일곱 가수들의 열창에 박수를 보낸다. 일등이 중요하랴. 이들은 이미 가창력과 노래에 대한 열정으로 일등과 꼴찌를 넘어선 가수들이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