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람은 이래서 안돼!"

 

 

 

나 또한 한국 사람이면서, 이런 말을 쉽게 내뱉습니다.

 

 

이기적이고, 물질만 밝히고, 여유없는 누군가의 모습과 행동.

 

 

어쩌면 나를 보는 것 같아 그 모습이 더 보기 싫고,

내가 아닌 누군가로 몰아야 조금은 홀가분해질것 같아

자주 하는 말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흔히 말하는 한국 사람은

그렇지 않습니다.

 

 

단점을 장점으로 바꾸는 긍정의 힘,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는 윤리의식,

 불행을 행복으로 바꾸는 지혜로움이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을 보면 알수 있죠.

이어령 교수가 강의 때 하시는 말을 요약해보겠습니다!!!

 

 

 


 

한국어는 모음 하나만 바꾸면 부정이 긍정이 되지요.

씨레기(표준어는 시래기)국이 그렇습니다.

세계 어느나라도 비틀어 말라 빠진 야채를 가지고

음식을 만들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그야말로 그냥 버리는 것이지요.

하지만 한국은 그 쓰레기를 씨레기로 만듭니다.

 

부정을 긍정으로 바꿔

그 어떤 음식보다 비타민이 풍부한

요리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누룽지도 마찬가지지요.

밥이 타버렸다는 그 '부정'을 누룽지라는

 '긍정'의 문화로 만들어 냅니다.

 

 

6.25때 미군이 들어왔을 때도

무질서한 한국인을 보며 미군은 경멸을 던졌습니다.

 

 

하지만 얼마 후 그 경멸은 존경으로 바뀌었지요.

자기들이 버린 맥주병을 재활용해서집을 만들고

사람을 죽이는 포탄을 녹여 사랑의 종을 만들어 교회로 가져가고

총알자국이 남은 헬멧을 두레박으로 바꿔  

생명수를 길어 나르는 것을 본것입니다.

 

 

그것이 대한민국이요

그 나라가 우리나라입니다.

희망의 대한민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스티브 잡스. 아이폰을 통해 애플의 신화 다시 쓰고 있는 인물. 스티브 잡스 영문 이름을 구글에 키워드를 넣고 검색을 해보면 웹문서만 해도 3천만 개가 넘는 자료가 쏟아집니다. 스티브 잡스와 관련된 책만 해도 정말 많이 출간 되었습니다. 스티브 잡스 이름만 들어도 광적으로 열광하는 팬들이 있지만, 반대로 스티브 잡스의 신비주의 전략을 싫어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겠지요. 오늘은 스티브 잡스에 대한 평가가 아닙니다. 사람마다 장단점이 다 있지요. 스티븐 잡스를 통해 자라나는 아이들은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대학 중퇴? 아닙니다. 천재성 아닙니다.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연출력입니다. 어제(8일) 새벽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스티브 잡스의 ‘아이폰4’. 스티븐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사람들은 예술이라고 부릅니다. 프리젠테이션과 관련된 책도 나올 정도이니까요. 디지로그. 이어령 교수가 쓴 책 제목이기도 합니다. 디지로그(Digilog)는 아날로그 사회에서 디지털로 이행하는 과도기를 뜻하기도 하고 디지털 기반과 아날로그 정서가 융합하는 첨단기술을 뜻합니다.

 

아이폰은 디지털 기술의 집합체지요. 하지만 스티브 잡스 프리젠테이션은 아날로그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함축의 미, 집중력, 호소력, 흡수력 등 모든 것이 집결되어 있기 때문에 스티븐 잡스의 발표는 발표를 뛰어넘은 무대 연출, 연극에 비유되기도 하지요. 요즘 아이들은 글쓰기와 발표력이 많이 부족합니다. 집중력이 떨어져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외국의 심리학자나 문명비평가들은 프리젠테이션 프로그램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합니다. 짜깁기 프리젠테이션 도구는 깊이가 없다는 거지요. 하지만 부정을 다시 역으로 생각한다면, 스티브 잡스 프리젠테이션는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아날로그적이 요소가 많기 때문입니다. 기업 경영자입장에서야 효과를 극대화 시켜 제품을 많이 만들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관건이지만, 아이들이 그것까지는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자녀들에게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말씀하십시오.

무엇을 배우느냐고 물으시면 말씀하십시오. 아이디어. 아이디어는 독서와 관계(대화) 속에서 나옵니다. 메모하고 생각을 정리해서 글을 쓰는 행위를 하게 되면, 어떤 과제가 주어졌을 때 아이디어의 샘이 될 것이라고. 스티븐 잡스의 파워포인트는 생각의 힘에서 나온 것입니다. 다음은 주목하게 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흡인력. 이 것 또한 책읽기를 통해서 나옵니다. 큰 소리로 읽는 습관을 많이 가지고, 글을 쓰면, 생각이 정리 됩니다. 그러면 줄줄 따라 읽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발표하고자 하는 주제에 대한 힘이 생기기 때문에 자신감이 생기게 됩니다. 마지막으로는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설계입니다. 색상이나 모양이 아니라 전체를 구성하는 계획, 로드맵을 짜는 행위입니다. 무대, 의상, 조명, 간결한 파워포인트 구성이 한 흐름 속에 녹아있지요. 아이들이 옷을 살 때 가능한 직접 사거나 선택하도록 하는 게 좋습니다. 보고, 느끼고, 사는 행위를 통해서 시야가 넓어지니까요.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통해서 열거한다면 책 한권 정도 나올 것 같아, 아이들 입장에서는 이정도만 이해시켜 주시면 좋을 듯하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