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석신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07 울지마 톤즈, 이웃의 가난은 나의 수치입니다 (1)






수단의 슈바이처라고 불렸던 고 이태석 신부의 삶의 궤적을 담아낸 휴먼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가 설 연휴 안방을 찾아갔다. 시간은 없고 마음만 있었던, 많은 분들이 TV에서 상영된 울지만 톤즈를 보며 울었다. 이번 설 연휴는 다큐멘터리가 많이 방송되어, 그 어느 설 보다 음식 맛이 아니라 방송 보는 맛이 있었다. 부산 산동네에서 10남매 중 9번째로 태어난 이태석 신부. 9살 되던 해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그의 어머니는 허리띠를 졸라매고 자갈치시장에서 삯바느질을 해서 아이들을 키웠다고 한다. 어렸을 때 겪은 슬픔과 가난. 초등학교 때 본 영화 한 편이 고인을 의술과 신부의 길을 걷게 만들었다. 벨기에 출신의 선교사 다미앵 신부. 그는 하와이 몰로카이 섬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돌보다 자신도 같은 병에 걸려 죽게 된다. 몰로카이의 성자. 고인의 초심을 잃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개척했다.


방송인 신경민 씨는 몇 주 전에 울지만 톤즈를 보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울지마 톤즈' 이태석 신부의 다큐를 QOOK TV로 봤습니다.우선 헌신,봉사가 놀랍고 음악,수학,공학재능이 부럽고 죽음앞에 의연함도.."네 도움이 필요하다면 누군지,어딘지,피부색,믿음을 묻지 말고 몸,시간,돈을 던져라"는 말 생각납니다..." 빈민의 아버지라 불렸던 프랑스 아베 피에르 신부는 신앙인으로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을 가장 고통 받는 자들을 돌보는 일이라고 말했다. "오늘낭 우리는 사람의 권리만을 이야기할 뿐, 의무에 대해서는 절대로 이야기하지 않는다. 존재는 운명적으로 의무를 갖고 태어난다. 모든 것은 이 의무를 실현하기 위해 실행되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의무는 권리의 근거이다"(피에르 신부)


수단 뿐만 아니아 아프리카 대부분의 나라는 내전과 빈곤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고 이태석 신부는 신앙인을로서 의사로서 한 인간으로서 그 의무를 다했다.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은 물질만이 아니다. 불행한 자들에게 살아가야 할 이유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고인은 그런 이유를 보여주었다. 고인은 지금 가고 없지만, 그가 실천했던 행동은 또 다른 이에게 존재의 이유가 되어 그 향기를 너 멀리 넓게 퍼뜨릴 것이다. 


"처음에는 워낙 가난하니까..여러가지 계획을 많이 세웠다.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같이 있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어떤 어려움이 닥친다해도 그들을 버리지 않고 함께 있어주고 싶다."(울지마 톤즈)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