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예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10 좋은 예감

어느 한 집에 자매가 있었지요.

같은 엄마와 아빠한테 태어났기 때문에

생김도 비슷하고, 학교 성적도 비슷하였지만

성향만은 정 반대였지요.

 

 

그러니까 언니는 햇빛을 좋아하고,

웃기를 잘하고

남이 잘하는 일에 환호를 보내는 데 반해

동생은 그늘 속에 앉아 있기를 좋아하고

얼굴을 자주 찌푸렸으며

괜한 일에 트집일 잡곤했었지요.

 

 

이 집 자매의 성향은 전화를 걸 때 보면

보다 분명하였지요.

언니는 누구한테 좋은 일 있었다는 소식,

누가 좋은 일 하였다는 소식이 있을 때

전화를 걸어 이곳저곳에 알리기 바빴지요.

 

 

그러나 동생은 누구한테 나쁜 일 일어났다는 소식이며,

사고났다는 소식을 전하기 위해

전화를 거는 것이었지요.

 

 

그런데 나중에 보니 자매의 인생 길도

그렇게 정반대로 갈리더란 것입니다.

언니는 어디서고 반가이 맞아주는 샘물 같은 사람이 되었는 데 반해,

동생은 구정물을 멀리하려 하듯이

그렇게 사람들이 싫어하는 사람이 되더란 것입니다.

 

 

혹시 지금 당신이 전하려고 하는 소식은 무엇인지요?

기쁜 소식인지 안 좋은 소식인지

전화를 걸기 전에 확인해보세요.

만일 안 좋은 소식이라면 그리고 남을 상처내고 흉보는 얘기라면

당장 수화기를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 버릇은 결국 자기를 망하게 하는 것이니까요.

 

 

 

한 기숙사의 사감이 학생들을 모아 놓고 물어보았답니다.

"어떤 방에 들어갔더니 거미줄이 있었어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합니까?"

학생들은 너도나도 나서서 그 방의 임자를 저주하더랍니다.

"며칠 비워 둔 것이 분명합니다"

"거주자가 지저분하고 게으른 사람입니다"

"주의력이 형편없는 사람입니다"

"거미 한마리도 못 죽이는 소심한 사람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오직 창가에 앉은

한 학생만이 이렇게 말하더랍니다.

 

"그 방에는 신기하게도 거미가 살고 있었군요"

 

 

 

- 정채봉의 '좋은예감'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삶의 지혜와 감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인문학과 친해질 시간  (0) 2013.05.16
시간  (0) 2013.05.14
좋은 예감  (0) 2013.05.10
닉 부이치치 "나는 행복합니다"  (0) 2013.04.25
처음의 마음으로  (0) 2013.04.22
가장 어려운일과 가장 쉬운일  (0) 2013.04.15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