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15 학교의 눈물

SBS신년기획 '학교의 눈물'을 보았습니다.

밝고 희망차기만 했던 청소년들의 앞모습과는 달리

아이들의 뒷모습은 학교폭력에 얼룩져 있었습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야할

이들의 모습에 너무나 안타깝고 씁쓸한 마음이

가시질 않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가해자, 피해자, 그들의 가족, 이를 지켜보는 모든 이들

우리 모두는 피해자입니다.

그리고 이 문제를 하나하나 해결해 나가야할 이들도

우리 모두입니다.

 

 

[SBS스페셜 - 학교의 눈물 중에서 ]

 

 

[SBS스페셜 - 학교의 눈물 중에서 ]

 

 

폭력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는

우리 모두의 바람이자 과제입니다.

지난해 제1차 평생교육정책포럼에서

주성민 (재)한국지역사회교육연구원 이사장의 발표문을 통해

이에 대한 해결방안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

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미래학자 피터드러커는 <이노베이터의 조건>라는 책을 통해 지식사회에서 발생하는 많은 문제들은 NPO(Non-Profit Organization)가 책임감을 가져야한다고 했습니다. 이번 학교폭력의 문제를 보면서 NPO단체 중의 하나인 본 단체는 막중한 책임을 느끼며, 우리도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한다는 생각에 뜻을 모으고 있습니다. KACE는 그동안 “좋은부모가 좋은 자녀를 만든다”는 케치프레이즈를 내걸고 26년 동안 연100만 명의 학부모 교육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학교폭력 문제가 더 심각해진 문제로 떠올랐음에 당황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이기보다는 소극적으로 활동해왔다는 반성과 공격적으로 추진해야겠다는 다짐을 바탕으로 “우리아이 잘 길러야 내 아이도 잘 자랄 수 있다”는 생각이 더 확산되도록 부모교육을 추진해 나갈 각오를 해 봅니다.

 

우리 청소년은 우리의 미래입니다. 청소년이 무너지면 대한민국 미래도 없습니다. 누가 망가지고 있는 청소년들을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지켜줄 수 있을까요? 이는 청소년들에게 절망과 상처를 주고 있는 학교폭력 문제를 우리가 함께 인식하고, 함께 해결해나가야하는 첫 번째 이유입니다.

 

청소년들은 가르쳐준 것만 배우지 않습니다. 부모, 교사, 사회가 보여준 것을 보고 배우며 자랍니다. 학교폭력은 학교가 가르쳐준 것 아닙니다. 사회를 보고 배운 것 입니다. 학교가 만든 문제가 아니라 사회가 만든 문제 입니다. 학교폭력 문제를 우리가 함께 해결 해 나가야하는 두 번째 이유입니다.

 

학교폭력의 문제는 갑자기 생긴 문제도 아니고, 갑자기 없어질 문제도 아닙니다. 남의 일이 아니라 나의 일이며, 나의 자녀의 일, 나의 가족의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가정과 학교와 지역사회가 같이 책임의식을 가지고 힘을 모아야한다는 뜻에 공감하고 이를 전제로 교사, 교장, 학부모, 지역사회가 함께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계획적이고, 조직적이고, 진정성 있고, 지속적인, 총체적인 대안을 세우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번에 음지에 있던 학교폭력문제가 양지로 나왔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학교는 쉬쉬 할 일도 아니고, 감출일도 아니고, 숨길일도 아니고, 축소할 일도 아닙니다.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오히려 도움을 요청해야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학교는 교사에게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고, 교장은 교사가 문제를 해결해나가도록 적극적인 도움을 줘야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교장과 교사는 원활한 소통을 해야 합니다. 이제 학교는 집단교육으로 실시되고 있는 학교현장을 생활지도만이라도 개별적으로 전향해야 할 때입니다. 학부모들과 소통하면서, 학부모의 참여와 도움을 요청해야할 것입니다. “세상은 울부짖는 사람이 아니라 미소 짓는 사람이 바꾼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제 학부모의 따뜻한 리더십, 보살핌의 리더십, 돌봄의 리더십이 학교 안에 들어올 때, 학부모와 함께 학교를 운영하려고 하는 열린 교장이 있을 때, 그리고 학교에 주인의식을 가진 학부모가 있을 때, 우리는 효과적으로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맞는 아이, 죽는 아이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때린 아이, 남아있는 아이가 평생의 삶을 문제없이 살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이제 우리 학부모들은 공부 줄 내려놓고 생명줄을 붙잡아야합니다. 공부의 힘만 키우는 세상이 아니라 마음의 힘을 키워나가는 세상을 만들어야합니다. “엘리트 보다는 인성이 좋은 아이를 만들어내야 한다”라는 자녀교육의 패러다임으로 바뀌지 않으면 이 문제는 영영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학부모는 교사와 소통하고 자녀와 소통하고, 아이가 행복한 삶을 스스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나가야 합니다.

 

이제 학교폭력의 문제는 학교교육 관점에서만 보지 말고, 평생교육 관점에서 그 해결책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학교는 학생만 교육하는 곳이 아닙니다. 학교는 학부모와 주민교육까지도 해야 합니다. 학교는 학교교육만 하는 것이 아니라, 평생교육을 하는 곳으로, 학부모의 교육은 일시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학생교육이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것처럼 학부모교육이 지속되어야합니다. 학부모가 달려져서 자녀가 달라지고, 주민이 변해서 학생이 변하고, 시민이 달라져서 우리 청소년들이 밝은 사회에서 자랄 수 있도록 만들어야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학교중심 평생교육 활성화가 필요합니다.

 

서두루지 말기로 합시다. 하지만 서로 길이 되어 함께 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흥분해서 일시적으로 땜방하는 식의 수습이 아니라 “언제라도 있을 수 있는 일이다”라는 차분한 이성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힘을 합쳐 우리가 각각 할 일이 무엇인지를 논하고, 진정성이 있는 활동으로 이어져야 해결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이런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진흥원이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본 협의회도 이에 대한 방향성을 검토할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다니고 싶은 학교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선생님이 좋아요  (0) 2013.06.04
꼴찌 날개를 달다 - EBS다큐프라임  (0) 2013.04.03
학교의 눈물  (0) 2013.01.15
날 힘들게 한 너, 사라져!  (0) 2012.11.13
상상 속의 학교  (0) 2012.11.09
선생님이 자랑스러워요  (0) 2012.09.19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