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 mind, Eco life

 

 

4월에는 지구를 생각하는 행사가 많습니다. 

익히 잘 알고 있듯 국가가 지정한 4월 5일 식목일뿐 아니라

4월 22일은 민간에서 만든 지구의 날이기도 합니다.

 

특히 지구의 날은 유엔에서 지정한 세계환경의 날과 달리

지구환경오염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순수 민간운동에서 이를 제정했다는 점이 독특합니다.

 

 

 

 

올해 지구의 날을 맞아 도심 곳곳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일례로 스타벅스 코리아는 서울시와 함께  올해 서울광장에서 지구의 날 기념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을 열고,

사용한 일회용 컵 10개 이상을 모아온 선착순 1,000명에게

텀블러를 무료로 제공해서 장사진을 이루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식목일, 지구의 날 등 환경 지키기 위해 지정된 날 외에도

푸른 지구를 위해 자연을 보호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삶을 살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혹시 이런 일들은 어렵고 귀찮은데다,

심지어 그것은 내 일 아니라고 생각하고 계신 것은 아닌지요?

 

 

하지만 이는 거창하고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생각의 전환을 해보세요~지구사랑은 일상 속에서 개인 컵과 장바구니를 사용하는 등의

작은 실천부터 시작합니다.

 

일례로 우리나라에서 연간 1회용 컵 사용량은 얼마나 될까요?

 

자원순환연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집계결과 연간 150여 억 개에 이른다고 하네요.

또한 이 150여 억 개의 종이컵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는

16만 톤 정도이며 이를 생산하기 위해서 50cm이상 나무 1500만 그루를 잘라내야 합니다.

 

 

이러한 통계수치에서도 알 수 있듯 1회용 컵, 비닐봉지 등을 사용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우리 지구가 계속 푸른빛을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요?

 

 

                 [KACE시민리더십센터 ‘Green mind, Eco life-생활사진 공모전’ 출품작]

 

위 사진은 지난 4월, 푸른 지구를 지키는 시민리더의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KACE시민리더십센터가 실시한 생활사진 공모전에 응모해주신 20명의 일상 속 실천 모습입니다. 생활 속에서 사용하고 계시는 개인 컵과 장바구니 사용 인증샷을 올리는 이벤트였는데요, 본의 아니게 예쁜 텀블러, 예쁜 에코백 자랑대회가 된 것 같네요.

 

우선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일상 속에서 개인 컵과 장바구니(에코백)을 사용하고 계신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사연에 또 한번 감동했는데요. 학원에서 옆의 학생이 같은 텀블러를 사용해서 신기해서 함께 찍어 올려주신 분, 생일 선물로 받은 핑크색 개인 컵을 자랑하며 보내주신 분, 의류회사에서 쇼핑백 대신 나눠주는 천 가방을 장바구니로 사용하고 계신다는 분까지 사연도 가지각색이었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행복한 지구를 위해 개인 컵과 텀블러를 사용하셨으면 합니다.

 

        [크리스피 크림 다회용 컵 사용 권장 이벤트]

 

 

지구를 지킨다는 것만으로는 잘 체감이 안 되신다고요? 개인 컵과 장바구니를 쓰면 주머니도 두둑해집니다.

흔히 길에서 발견할 수 있는 스타벅스, 카페베네 등 커피전문점에서는 환경보호정책의 일환으로 텀블러를 가져오면

가격을 할인해주고 있습니다.

 

도넛 전문점인 크리스피 크림에서도 일회용 컵을 되가지고 오는 고객에게는 회수 수량만큼 ‘그린 포인트 카드’에

도장을 찍어주는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지구도 지키고, 주머니도 지키고 일석이조겠죠?

 

혹시 개인컵이나 장바구니를 안 가지고 오셨다면 다른 방법으로도 지구를 지킬 수 있습니다.

 

 

                    [코스트코 홀세일의 자율 포장대]

 

 

재활용 쓰레기를 쌓아놓은 것 아니냐고요? 아닙니다.

회원제 할인마트인 코스트코 홀세일에서는 비닐봉지를 판매하지 않고 매장 내에서 발생한 남은 박스를 활용해,

구매한 물건을 포장할 수 있는 자율 포장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혹시 장바구니를 안 가져가셨다면 비닐봉지 대신

박스를 활용해 보세요.

 

그리고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컵을 사용하셨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활용하면 됩니다.

혹여 식목일에 나무 한 그루 못 심으셨다면, 예쁜 꽃 모종 하나 사서 가족들과 함께 심어보면 어떨까요?

 

                                      [일회용 컵에 심어진 꽃 모종]

 

 

아니면 아래 사진과 같이 모종을 일회용 컵에 심고, 하나의 줄에 엮어 도심 속 텃밭으로 활용하는 뿐 아니라

귀퉁이 공간을 아름답게 꾸미는 인테리어 효과도 낼 수 있습니다.

 

 

   

살펴본 것처럼,

 지구를 지키는 일은 아주 작은 노력과 실천에서 시작합니다.

앞으로도 자연을 보호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시민 여러분의 일상을 응원합니다.

 

 

 

KACE시민리더십센터 페이스북: www.facebook.com/kace196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울타리 없는 이웃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실과 거짓  (0) 2013.06.18
무심코 던진 말이...!  (0) 2013.06.13
지구야 널 아껴줄께  (0) 2013.05.02
지구가 뿔났다  (0) 2013.04.24
나누면 건강해진다  (0) 2013.04.05
어느 날 갑자기 행복이 배달되었습니다  (0) 2013.04.04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외국의 한 제조회사 이빨 머그잔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디자인의 컵들이 많이 만들어 지고 있는데…….

이 머그잔에는 왜 이빨이 새겨져 있을까요?

 

판매하는 사이트에 들어 가보니 아무런 설명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추론하거나 상상력에 맡길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차를 마시거나, 식사 하면서 물을 마시다 보면, 보이지 않게

사람 입술 환경에 따라 컵에 잔여물이 묻어 있습니다.

진한 커피를 마시는 사람, 김치찌개를 점심 때 드신 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매번 컵을 씻지는 않지요.

 




이빨머그잔을 사용하면 어떨까요?

머그잔 이빨 부분을 입에 대고 물을 마신다면

아마 그 자리에 분명하게 흔적이 남아 있을 것 같습니다.

어쩔 때는 고춧가루가 붙어 있을 때도 있지요?

 

일반 컵에 비해, 좀 뭐랄까?

징그러울 것 도 같고, 자주 컵을 씻을 것 같습니다.

 

내 이빨 상태가 항상 사람들에게 노출이 된다면

이빨을 자주 닦을 수밖에 없겠지요?

 

컵을 내 이빨처럼, 이빨을 이빨 머그잔처럼

청결 상태를 유지하라!!!


머그잔이야기가 나왔으니 컵에 대해서 이야기를 더 나눌까 합니다.
종이컵이 아니라, 가지고 다니는 컵
독일의 한 역에 가보면 커피자판기가 있는데... 종이컵이 나오지 않지요.
가지고 다니는 컵(머그잔)이 있어야 합니다.
종이컵 사용불가 커피자판기.
환경문제에 대한 고민(작은 실천)을 해보자는 취지가 담겨있습니다.





컵을 가지고 다닙시다!!!!!





편리와 풍요를 향해 과속 질주하고 있는 우리의 무의식적인 모습.

무심코 사용하는 종이컵, 나무젓가락, 비닐, 기저귀, 합성세제 등으로
지구를 병들게 할 뿐만 아니라 우리 인간들도 함께 병들게 하고 있습니다.
 
지구를 지켜주는 물건을 사용하는 즐거운 습관, 유쾌한 귀찮음(?)을 통해
환경도 지키고, 나의 건강도 챙기는 생활 속 변화를 시도해 보는건 어떨까요?

 

"가지고 다니는 컵이 주는 가치"

“가방도 무거운데 어떻게 컵까지 들고 다녀요?”
 “남자가 무슨 컵까지 챙겨서 다닙니까?”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외출 할 때 컵을 챙겨 가지고 다니기란 쉽지 않죠.
저도 이성적으로는 컵을 가지고 다녀야한다고 하면서
깜빡깜빡할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하지만 일회용 종이컵만큼 환경문제의 골칫거리도 없습니다.
종이컵은 자연분해 하는데 만해도 20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하고
처리비용만 연간 60억 원이랍니다. 

사람들은 
 ‘종이컵은 종이로 만드는데 자연분해가 왜 어렵다는 거지?’라고 생각 할 수 있죠.
 하지만 종이컵을 종이로만 제작 하는건 아니라는 사실~!

만약 종이로만 종이컵을 만든다면, 수분이 금방 종이에 흡수되어
종이컵 용도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답니다.
그래서 내부에 폴리에틸렌이라는 일종의 플라스틱(고분자 화합물질)으로
코팅처리하게 되는대요. 
바로 요거 때문에 종이컵을 재활용으로 분리수거해 버린다 해도
재활용률이 많이 떨어진다고 하네요.

참... 종이컵 사용을 자제해야하는 또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건강을 해치기 때문이죠.
내부에 코팅된 폴리에틸렌은 높은 온도의 액체와 만나면
환경호르몬, 발암물질이 녹아... 음료와 함께 이 물질들도 먹게 되는 것입니다.
정말 끔찍한일이죠... ㅡ,.ㅡ 

 

지구의 환경을 생각해서라도,
내 몸을 생각해서라도 종이컵은 자제하고 컵을 가지고 다니는 게 어떨까요?

파우치에 넣어 머그컵을 가지고 다니거나,
가볍고 뚜껑이 있는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는 습관!
 
불편하지만 가지고 다닐만한 가치는 충분한거 아닌가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지구

 

지구를 가리키는 말은 영어로  Earth

E는 대지  Earth를 위한 것이고

A는 동물들 Animals을 위한 것이며

R은 공경Respect을 위한 것이고

T는 나무들Trees을 위한 것이고

H는 집Home을 위한 것이다.

그것이 바로 지구다.

 

- 아홉 살짜리 크리 족의 소녀 별이 쓴 시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