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12 세 모녀의 아름다운 모습 엿보기

무심코 지하철에 탔다.

자리가 마침 비어서 앉았다.

자연히 건너편 자리를 쳐다보게 되었다.

그런데 엄마와 두 딸,

초등학교 2~3학년쯤?

아주 사랑스런 두 소녀가

엄마를 가운데 두고 살짝 기대어

책을 읽고 있었다.

 

 

그런데 부드럽고 우아한 30대 후반쯤의 엄마도

책을 넘기며 보고 있는게 아닌가.

 

 

난 책쟁이라서

그 모습이 신선한 기쁨으로 다가왔다.

엄마가 읽고 있는 책이

구체적으로 어떤 책인지는 몰라도

책 옆면에 도서관의 장서 도장이 찍혀 있었다.

'아, 도서관 책을 빌려서 읽고 있구나'

속으로 뇌었다.

 

 

그럼 그 분의 두 귀여운 따님은

엄마와 함께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

저렇게 그림에나 나올 수 있는 모습으로

세 모녀가 지하철에 앉아서 책을 즐겨 읽는구나.

 

 

책을 읽는다는 것은 축복이다.

그 행위의 아름다움이 그러하고,

그 책의 내용이 읽는 이로 하여금

지식과 정보는 물론

맑고 아름다운 영혼을 살찌우는 일이 그러하다.

 

 

책 읽는 마을 만들기

[소나무언덕 잠실본동 작은도서관]

 

우리의 청소년들에게,

우리들 시민에게

가슴과 정신과 영혼을 살찌게 하고

맑히우는 독서를

지하철이든 기차든 버스든, 공원에서, 집에서, 도서관에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서로가 더 많이 가질 수 있다면

우리 사회와 나라가 얼마나 높은 품격을 지니게 될 것인가.

 

 

독서는 우리에게

 구체적인 인격적,

지식적으로 새것을 빚어내는

창조적인 힘을 샘솟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귀하고 아름답다.

 

 

지하철에서 우연히

앞자리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 세 모녀의 모습이

새삼 아름답고 고귀하게 보이는 소이가 여기에 있다.

 

 

더구나 정부는 금년을 “책 읽는 소리, 대한민국을 흔든다.”는 주제로,

독서의 해로 공식 선포한 즈음이다.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