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와 개성이 중시되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사람과 사람이 더불어 살 수 밖에 없는 현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누구나 한번쯤은 길에서, 지하철, 버스, 식당, 은행 등 공공장소 등에서
누군가 때문에 화가 나거나, 얼굴을 찌푸리게 되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겁니다.

 ‘나’만 생각하기 보다는
 와 더불어 살고 있는 ‘우리’의 입장을 조금만 더 생각하는 의식.
 우리는 이것을 민주시민의식이라 하죠?
 
KACE(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는시민들을 직접 만나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어떤 존중과 배려가 필요한지
그들의 경험과 제안을 들어보았습니다.

이 제안들이 우리의 모습이 되는 순간!
행복한 세상은 우리에게 한 발짝 더 다가오겠죠?

 

>> 담배 연기 정말 싫어요!!!
버스정류장에서 옆에 있는 사람이 담배피우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담배연기가 옆에 있는 저에게까지 뿜어져 나와 기침을 할 정도로 연기를 마시게 됩니다.
간접흡연이 건강에 더 안 좋다고 하던데,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본인의 기호에 의해
피우는 것이지만 저는 원치 않는 간접흡연으로 건강을 해친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나쁩니다.
특히 아이를 데리고 다닐 때는 더욱 걱정되고 불쾌합니다.
버스정류장 같이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서는 금연해주셨으면 합니다.
(이영숙, 36세 주부)

 
>> 종량제 봉투는 기본 아닌가요???
다세대주택에 살고 있는데, 건물 입구 바로 옆이 쓰레기 버리는 곳입니다.
그런데 쓰레기를 종량제 봉투 넣지 않은 채 버리는 사람도 있고,
봉투도 잘 묶지 않아 쓰레기가 이리저리 뒹굴러 다니기도 합니다.
언젠가는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대충 버려 음식찌꺼기로 인해
길거리에 고약한 냄새를 풍기기도 했습니다.
쓰레기는 쓰레기이기 때문에 더욱 잘 버리고 잘 관리되어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길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은 물론
그 건물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으니까요.
서로가 조금씩 배려한다면 좋은 이웃이 될 것 같습니다.
(김이수, 46세)


>> 아직도 노상방뇨???
공부하고 집에 가고 있는데,
술에 취해서 벽에 노상방뇨를 하고 계신 아저씨를 봤습니다.
밤길에 몸도 못 가눌 정도로 만취한 아저씨를 만나면 무섭기도 하지만,
제가 매일 지나다니는 길을 더럽힌다는게 기분 나빴습니다.
술 마시는 건 자유지만,
함께 사는 동네를 더럽히는 행동은 삼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박미라, 23세 대학생)

 

>>어리다고 무조건 반말하시면 곤란해요
 촉박해 빠르게 길을 지나가다 뛰어오는 아주머니랑 부딪혔습니다.
제가 죄송하다고 말을 하려는 순간, 그 아주머니는 다짜고짜 화를 내셨습니다.
“바빠 죽겠는데 뭐야? 넌 미안하단 말도 안하니? 앞으로 똑바로 다녀!”

물론 저도 빠르게 걸었지만 갑자기 뛰어나오신 아주머니도 잘못하셨는데
사과도 안하신 채 반말로 말씀하시는데, 울컥 화가 나더라구요.
나이가 어린 사람이면 모르는 사람에게도 무조건 반말하시고,
상황과 관계없이 소리 지르시는 어른들을 보면 우리나라 시민의식수준이 낮다는 생각이듭니다.
어른이라면 나이가 어린 사람도 존중해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보라, 19살 고등학생)

 

>>지하철 매너 좀 지킵시다!!!
요즘 지하철을 면 배려하지 않는 사람들이 넘쳐나요.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진한 스킨십을 하는 젊은 남녀들,
다리를 쩍 벌리고 앉아서 옆 사람을 불편하게 만드는 남자들,
쩌렁쩌렁 큰 소리로 전화통화 하는 사람,
또 며칠 전에는 휴대폰TV를 크게 틀어놓고 하하하 웃으면서 보는 대학생도 봤어요.

지하철에 있는 내내 불편하고 시끄러워서 당장이라도 내리고 싶을 정도였지요.
혹시 싸움이라도 될까봐 말은 못 했지만,
모두가 함께 이용하는 지하철 같은 공공장소에서는 내 감정이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의 감정에도 신경 썼으면 좋겠어요.
(김순애, 45세)

 

>>옆 사람 좀 생각해주세요~
가다보면 아무데나 침 뱉는 사람들을 자주 보게 됩니다.
같이 길을 지나가는 사람으로서 기분이 좋지 않아요.
또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을 타면 헤드폰을 끼고 음악을 듣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데
옆에 앉아있는 사람에게도 들릴 정도로 음악을 크게 틀어놓는 사람이 많습니다.
옆에 앉아 있으면 머리가 아플 정도로 시끄럽습니다.
스마트폰, PMP, MP3등의 사용이 많아지는 요즘,
나의 즐거움을 챙기기 전에 사소하지만 남을 배려하는 의식을 먼저 챙겼으면 합니다.
(신미경, 28세 회사원)


 

www.kace.or.kr

KACE 시민리더십센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울타리 없는 이웃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실천운동  (0) 2014.02.03
더불어 사는 나무  (0) 2013.12.12
민주시민의식 "이런 세상 꿈꿔요"  (0) 2013.12.03
비닐하우스 촌에서 온 편지  (0) 2013.11.28
내가 받은 선물  (0) 2013.11.27
친구여 미안하네  (0) 2013.11.25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휴대전화 하나만 쥐고도

삶을 즐겁고 편리하게

살 수 있음을 보여주는 CF광고.

우리는 이 광고를 보면서

이런 시대에 살고 있음에

흐믓함까지 느낀다.

 

 

하지만 아는가!

휴대전화 때문에 고릴라가 죽어가고 있다.

 

 

-------------------------------------

“아니 대체 왜요???”

“편리하고, 유용한 휴대폰이

왜 고릴라를 죽인다는 거예요?

---------------------------------------------

 

 

휴대전화에 들어가는 부속품 중에는

‘탄탈 커패시티’라는 휴대폰 전자회로가 장착돼 있는데

이 부품은 ‘콜탄’이라는 금속물질로 만들어진다.

 

 

 이 콜탄이 매장된 것이 많지 않은데

그 중에서는 80% 정도가 아프리카 콩고에 매장되어 있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주산지가 고릴라의 서식지와 일치한다.

 

 

지난 10년간 무분별한 콜탄 채굴로 인해

삼림이 말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지고 있고,

유일한 고릴라의 서식지가 망가지면서

고릴라들이 현재 멸종의 위기를 겪고 있다.

 

 

 

 

 

하지만 휴대폰이 전 세계적으로 보급되면서

콜탄은 귀해지고, 이를 통해 콩고는

막대한 수입을 올리고 있어 더욱더 숲을 해치고 있다.

 

 

콩고의 숲은

지구의 유일한 고릴라의 터전.

 

 

휴대전화 사용을 안 할 수는 없겠지만

최대한 고릴라를 지킬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야할 것 이다.

 

 

아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실천 !!!

오늘 바로

우리집에 있는 폐휴대폰 찾아서 반납합시다!

 

 

 

| 고릴라를 보호하는 방법 |

 

1. 현재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을 가능한 오래오래 사용 하세요

2. 폐휴대폰은 버리지 말고 폐휴대폰 모으는 곳에 반납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연말연시 분위기를 전해주는 풍경 중에 하나가 크리스마스 트리지요.
도시 곳곳이 깜박 깜박, 한 해의 마감 시간을 알려주듯 여러 색을 품어 내고 있습니다.


메일을 확인해보니
15년 전 독일 카셀대학에서 주최한 국제예술심포지엄에서
함께 평론글을 발표했던 독일교수가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보내왔네요.
재미난 작품과 함께.... 작품제목은

"A Christmas collaboration"


휴대폰 50개(재사용)를 모아모아 깜박 깜박 조명등을 만들었습니다.
이른바 인터렉티브 조각 세계.

음악의 선율에 따라 빛을 품어 내는 휴대폰 조명등을 구경해 보시길 바랍니다.
관람료 없습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초복입니다. 잠시 장맛비가 멈추었네요. 그래서 그런가요? 습기 때문인지 너무 무덥네요. 덥다고 늘어질 수는 업고^^ 오늘은 상상력 놀이터에서 놀아보지요. 휴대폰. 세계 인구 다섯 명 중에 2명이 사용할 정도이니, 엄청난 숫자입니다. 최근 미국 드라마를 보았습니다. 한 변호사가 뇌(유전성 희귀 질병)에 이상이 생겨, 잠시 환각에 빠져 미래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내용입니다. 변호사는 미래에 노벨화학상을 받는 한 여성을 환각상태에서 보게됩니다. 이름을 추적해서 현실에서 여성분을 발견하게 되는데, 전문 대학교도 중퇴한 분이 집에서 핵융합을 실험하고 있습니다. FBI가 체포합니다. 변호사는 미래의 노벨상 수상자를 위해 변호를 맡게 됩니다. 만약 여성의 상상력이 인정이 되지 않고, 감옥살이를 하게 되었다면, 전 인류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져 버리게 되는 거지요. 황당한 내용이지만, 상상력이라는 것이 조금 엉뚱한 생각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아이들이 내 놓은 아이디어가 엉뚱한 것 같지만, 잘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핀잔을 주게 되면, 상상력은 물거품 처럼 날아가 버릴 수 있으니깡까요. 

오늘 소개시켜 드릴 '꽃과 나무가 자라는 휴대폰'은 일본의 식물조각가인 마코토 아즈마가 디자인한 휴대폰입니다. 휴대폰에서 꽃과 나무가 자랄 수 있을까요? 발상 자체가 대단한 것 같습니다. 휴대폰은 현대 물질문명 사회의 가장 획기적인 발명품이지요. 하지만, 휴대폰 또한 많은 부작용이 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하다가 휴대폰 때문에 숨진 사람들, 우리들의 자녀가 길거리에서 휴대폰을 받다가 자동차 사고를 당하는 경우,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휴대폰은 하루에도 엄청난 숫자가 폐기되고, 한달에 하나씩 새로운 이름으로 만들어 집니다. 휴대폰을 전적으로 나쁘다고 할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장점보다 단점이 많은 것은 분명합니다. 휴대폰 때문에 행복해지셨나요? 아니면 옛날 분들은 휴대폰이 없어 불행했나요?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휴대폰에서 꽃과 나무가 자라는 상상력의 세계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동영상>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