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다보면,

아이의 언어 감수성이 얼마나 뛰어난지 감탄할 지경이다.

 

다양한 상황에서의 경험이 부족한 어린 아이들은

본인의 느낌을 담고, 상상력을 총 동원해

자기감정을 표현하려고 애쓴다.

 

지금은 훌쩍 커버린 아이들이지만

막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

말과 관련한 에피소드들이 몇 개 떠오른다.

 

 

 

 

 

 

 

 

 

 

 

 

 

 

 

 

 

 

 

 

 

 

어떤 날1

 

5살이었던 아이가 갑자기 비명을 지르며 나를 불렀다

엄마, 엄마!”

 

나는 놀라서 저녁을 준비하다 말고 거실로 뛰어갔다.

엄마 내 다리에 콩이 있나봐. 지금 콩이 튀겨지고 있어. 어떡해? 제발 콩 좀 빼줘. 빨리~”

 

갑자기 콩 타령을 하면 우는 아이.

잠시 어리둥절 했지만 곧바로 나는 아이가 무슨말을 하려는지 알 것 같았다.

다리가 저린 모양이었다.

다리가 저리다는 표현을 몰랐던 아이는 현재 자신의 다리 상태를 콩이 튀겨지는 걸로 말한 것이다.

 

나는 콩을 빼주겠다며, 아이의 다리를 주물러 주었다.

얼마 후 아이는 콩을 빼줘서 고맙다고 내게 인사를 했다.

 

 

 

어떤 날2

 

3, 6살 남매를 키웠던 당시

눈이 수북히 내린 어느날 오후,

아이들과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고 있었다.

 

한창 동네 아이들과 놀이터 놀이에 빠졌있던 큰 아이는

잘 놀다가 갑자기 나에게 뛰어와

 

엄마 나 쉬 마려, 지금 너무 급해서 쌀 것 같아

아니 미리 좀 말하지

나는 갑자기 달려고 화장실이 가고싶다는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 가려고 서둘렀다.

 

하지만 이미 너무 늦었다. 6살 큰 아들은 갑자기 바지를 내리더니

놀이터 한쪽 끝에 있는 작은 화단에 소변을 보고 말았다.

낮은 화단에 소복히 쌓였던 눈 위로

큰 아이가 바지만 내린채 서서 소변을 본 것이다.

 

그 때 둘째()가 울면서 말했다

엄마 오빠가 눈을 찢었어

 

나는 아이의 말에 너무 공감하며,

정말 오빠가 하얀 도화지를 찢었네” 했고,

오빠는 동생에게 눈을 찢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였다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