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6.25 제자들의 미소는 최고의 비타민

3년여 동안의 투병생활을 마치고

비록 완전히 낫지는 않았지만 복직을 한 후

내가 바라본 학급 아이들은 이전의 아이들이 아니었다.

 

 

교사로 돌아오지 못할 것 같았던 나에게

“선생님” 하며 다가오는 아이들은 감사한 그 자체였다.

과거엔 학교란 곳이 나에게 직장 그 이상이 아니었다면

 투병 생활 이후의 학교는 나에게 소중함 그 자체였다.

 

 

 

 

 

 열심히 교재 연구를 해서 수업 시간에 지루함을 없애주고 싶었으며,

30명 아이들 하나하나와 상담을 하며

일상의 이야기를 나눠 아이들의 고민을 함께 해 주었다.

 

 

또한 월별 생일파티, 교실올림픽, Mission 보물찾기, 풍선 운동회, 요리 콘테스트 등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많이 선사해 주고 싶어 다양한 활동을 기획하였으며

그 모든 활동들을 우리 반만의 학급문집을 발간하여 간직할 수 있도록 해 주었다.

 

 


 

2010년

2010년 3월 2일은 나의 소중한 제자 1호와의 만남이 있던 날이다.

사실 2월 말 미리 반 아이들 명단을 받아

어떤 아이들을 만나게 될지 대강은 파악한 상태였다.

 그리고 그 2월 말 난 깊은 시름에 젖었었다.

 

 우리 반에 A라는 유명한 명물이 있던 것이었다.

4학년밖에 안 된 녀석이 교장선생님께 의자를 집어 던지고

교장선생님 뺨까지 때려 코피를 흘리시게 만들었다는

 최고의 명물. 정말 감당하기 두려운 상대였다.

 

우리 반 명단에 A라는 아이가 있다는 걸 안 순간부터

며칠간은 너무 속상해서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기선제압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인상을 쓰고 3월 2일 교탁에 섰다.

 

이름 하나하나 호명을 하며 일어나서 자신을 소개하게 했다.

역시나 A는 만만치 않았다.

일어나지도 않은 것은 물론 내가 화를 내며 나오라고 하니 나오지도 않았다.

1달여간을 매일 상담을 하며 A를 이해하고 내 마음을 전달하고자 노력하였다.

 

A는 매일 학교에서나 집에서 맞고만 자라서 나에게 맞을까봐

많이 두려워서 일부러 내 말을 거부하며 강하게 나왔다고 했다.

선생님은 A를 사랑하며 절대 너를 때리지 않는다고 안아주며

안심시켰더니 점차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A는 자신이 주인공이 되었던 3월 생일파티 시간에는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이라는

친구들의 축가를 듣고는 하염없이 울었다.

 

새삼 학급에서 선생님과 친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사실에 감격을 했었나 보다.

그런 A를 바라보는 내 눈시울도 참 뜨거웠던 기억이 있다.

 

친구들이 마음에 안 들면 욱해서 발길질부터 하던 다혈질 싸움꾼 B,

절대 지는 건 못 참고 뭐든지 자기가 이겨야만 하는 C등

우리반 대부분의 아이들은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통해 문제행동이 많이 좋아졌으며

무슨 일이 있으면 선생님부터 챙기는 나의 열성적인 팬이 되었다.

 

 

 


 

2011년

2011년 나의 제자 2호가 탄생했다.

5학년 5반은 다시 생각해도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재치면 재치 모든 게 완벽했던 반이었다.

 

그 완벽한 반에서 3월 한 달 내내 지켜본 결과

 D는 유일하게 내 신경을 거슬리게 하는 녀석이었다.

 선생님이 무슨 말만 하면 늘 태클을 걸었다.

 

“과연 그럴까요?”, “과연 그걸 할 필요가 있을까요?”

늘 내가 말하는 것에 반대를 외쳐댔다.

내 인내가 한계에 달했던 2011년 4월 1일 D와 상담을 했다.

1달 동안 D의 말과 행동들을 인해 선생님이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솔직하게 내 심경을 전하며 상담을 시작했다.

 

D는 선생님이 자기 때문에 상처 받았다는 것에 깜짝 놀라했다.

남에게 시비 거는 말투의 자신의 문제를 어느 정도 알고는 있으나

잘 고쳐지지 않는다며 펑펑 울었다.

 뜻밖의 모습이었다.

 

평소 늘 강인하게만 보였던 D가 하염없이 울며

자신의 문제점에 대해 직시하는 모습은 여간 사랑스러운 것이 아니었다.

D가 문제점을 고칠 수 있게 선생님이 도와주겠다고 말하며

안아주자 D는 자신감을 찾았다.

 

지금 D는 여전히 축구를 좋아해서 깁스를 많이 하는

활동적인 아이이긴 하나 다른 사람을 배려하여

주변 친구들과 선생님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온갖 영재원 합격은 물론 국제중학교에 들어간 E를 비롯하여

 까칠하지만 감수성 풍부한 글을 쏟아내는 F 등

5학년 5반은 중학교에 올라간 뒤에도 “선생님, 조으다” 라는

플랭카드를 제작하여 함박웃음을 짓게 만드는 나의 제자 2호들이다.

정말 미래가 기대되는 자랑스런 나의 제자들이다.

 

 


 

2012년

2012년 나의 제자 3호는 정말 처음엔 정이 안 가는 아이들이었다.

3학년 때부터 담임선생님께 “머리가 붕언가 봐.”, “교통 사고나 나라.” 를

 스스럼없이 이야기했던 G는 5학년 올라와서도

생각나는 대로 말하는 버릇이 있었다.

 

어느 날 출근해서 교실에 들어오는 나에게

 “선생님 왜 웃으면서 인사 안 해요?” 라고 따지듯이 물었다.

자신에게 웃으면서 인사 안 했다고 기분 나쁘다는 것이었다.

얼마나 황당했던지…….

그렇게 G는 늘 즉흥적으로 자기 기분 상태를 전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도 “아, 대머리다.”, “너무 못생겼어.”

머리에 필터 기능이 없는 것 같았다.

1년여 시간동안 G를 비롯해 G의엄마와 꾸준히 상담하여

G의 언행이 보다 신중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그 결과 G는 무언가를 이야기할 때 보다 깊이 생각하기 시작했으며

자신의 문제 행동을 교정할 수 있도록 도와준 선생님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금 6학년인 G는 교정에서 볼 때마다 달려와서 품에 안기고 있다.

 

생각하면 가슴 한 편을 짠하는 만드는 H라는 제자도 있다.

4학년 말에 공장 프레스에 H 아빠가 깔리셔서 며칠간 의식 불명이셨다고 한다.

며칠 후에 깨어나셨지만 5학년 때를 비롯해 지금까지 투병중이시다.

요즘에 교과서로만 공부하는 아이가 있겠나 싶지만

H는 정말 교과서로만 공부하고도 늘 올백을 맞는 아이였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사교육을 받을 형편이 안 되어

교과서를 읽고 또 읽는다고 하였다.

거의 매일 똑같은 옷을 입는 게 안쓰러워 상담 중에

조심스럽게 어떻게 생활하는지 물어보았다.

 

모아둔 돈으로 아끼며 조금씩 쓰고 있다고 말한 H가

 안쓰러워 옷을 선물해 주었더니 수줍게 받아주어 참으로 고마웠었다.

무엇보다 H가 마음에 들었던 건 그 어려운 형편 중에서도

다른 사람을 돕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다는 것이었다.

 

4월에 아프리카 어린이를 돕는 “희망편지쓰기” 교내 행사가 있었는데

편지 사이에 성금을 넣는 것이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선생님이 검사하지 않을 줄 알고

 성금을 넣지 않거나 약간의 돈만 넣었는데 H는 정성껏 쓴 편지 사이에

용돈 만오천원이나 넣어 두었던 것이다.

학급에서 최고로 많은 액수였다.

H는 6학년이 된 지금도 수줍게 미소 지으며

 경찰대학교를 목표로 멋지게 생활하고 있다.

 


.    .    .

 

지난 3년 동안 아이들과 함께 한 시간은 감사함 그 자체였다.

사랑스런 제자들과 3년 동안 울고 웃으며

참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지금도 제자들의 미소를 떠올리면

피로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절도 힘이 불끈불끈 솟는다.

제자들의 미소는 나에게 최고의 비타민인 것이다.

 

지금까지 배출한 제자 1호, 2호, 3호는 물론

앞으로 배출될 제자들과 사회에 행복에너지를 전파하는

기분 좋은 상상을 해 본다.

 

 

 


||| 2013 선생님,학생,부모님 자랑 글쓰기 대회

      학생부문 작품 최우수상 (사천초등학교 교사 남지현) 글 中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