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강사자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5 시간강사폐지, 한 시간강사의 유서를 떠올리며 (2)

 

 

대학 시간강사가 폐지된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대통령 소속 사회통합위원회(이하 사통위)는 오늘(25일) 시간강사 폐지를 담은 시간강사 개선안을 대통령에게 건의 했네요. 내용에 따르면 시간강사는 고등교육법상 교원으로 인정받게 됩니다. 아울러 강의료도 시간 당 4만원에서 배 가까이 오를 것 같네요. 또한 시간강사에 대한 처우도 많이 좋아질 것 같습니다. 관련 부처와 협의, 예산 마련 등 여러 절차가 남았지만, 7만여 시간강사에게 큰 희망을 줄 것 같습니다. 물론 앞으로 많은 논의와 보완절차가 남았지만.

 

이번 시간강사에 대한 개선안은 지난 5월 말에 자살한 한 지방의 시간강사의 자살과 유서가 영향을 미쳤습니다. 자신의 집에 연탄불을 피워놓고 자살한 이 분의 유서는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픔으로 여미게 했지요. 특히 '이명박 대통령님께'라고 쓴 유서는 충격을 주었습니다. "교수 한 자리가 1억 5천, 3억원이라는군요, 저는 두 번 제의 받았습니다. 대략 2년 전 전남 모 사립대학 6천만원, 두 달 전 경기도 모 사립대학 1억원입니다. 썩었습니다. 수사 의뢰 합니다"라고 구체적인 실명까지 밝혔지요. 물론 시간강사, 교수채용의 문제에 대해서는 널리 알려진 이야기들이지만, 다시 한번 한국 사회 교육문제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었지요.

 

"교수님과 함께 쓴 논문이 대략 25편, 교수님 제자를 위해 박사 논문 1편, 한국학술진흥재단 논문 1편, 석사 논문 4편, 학술진흥재단 발표 논문 4편을 썼다. 같이 쓴 논문 54편 모두 제가 쓴 논문으로, 교수님은 이름만 들어갔다. 나는 당신의 노예가 아닙니다. 부끄럽습니다. 학자로서의 인생을 살려고 했던 결과가 이 지경으로 추락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나는 스트레스성 자살입니다“(유서 중)

 

자살에 이를 수밖에 없었던 한 시간강사의 자살. 사랑하는 가족들을 남기고 쓴 유서에는 슬픔이 묻어있습니다. "먼저, 미안하다는 말을 전합니다. 내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사랑한 여자였습니다. 사는 것이 고난의 연속이었기에 언젠가 교수가 되는 그날에 당신에게 모든 걸 용서받고, 빌면서 '이젠 당신과 함께 합시다'라고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 그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미안해요."

 

미안해야 할 곳은 꿈을 이루지 못하게 한국 사회지요. 시간강사 폐지와 관련 환영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지는 반면, 시간 강사에 대한 해직 우려, 처우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이 빠졌다며 우려하는 목소리도 들립니다. 첫 술에 배부를 수 없겠지요. 시간 강사 처우뿐만 아니라, 교수채용과 임용에 대한 제도적 보완도 뒤따라야 될 것 같습니다. 사회통합위원회가 마련한 개선안인 만큼, 논의 과정에 시간강사와 전문가, 다양한 이해집단이 갈등조정을 거쳐서 합리적인 개선안이 마련되었으면 합니다. 한 시간 강사의 자살이 또 다시 이어지면 안 될 것입니다. 살아있는 자들의 책무이기도 합니다. 

 

한국 대학 사회가 증오스럽다는 말을 남긴 한 대학 강사의 유서를 다시 읽어보면서, 대학 교수를 꿈꾸는 모든 이들이 새로 갈망할 수 있고 꿈을 꿀 수 있는 제도가 다시 꾸려졌으면 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