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7 다시 선보인 남격 송년 합창단, 아름다웠다 (1)

 






어제(26일) KBS 2TV <해피선데이- 남자의 자격> 송년의 밤 특집방송을 통해 '넬라판타지아'를 다시 선보였습니다.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마무리 하면서 많은 송년회가 열리지요. 송년회 때문에 지친 분들도 계시겠지만, 여러 사정으로 송년회 한 번 참석하지 못하는 분들도 계시다는 것을 이해하신다면 피곤함을 날려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남자의 자격(이하 ; 남격 표기)이 마련한 송년의 밤은 시청자를 송년회 자리로 끌어 들이게 만들었습니다. 같이 어울릴 수 있는 자리였지요. 남자의 자격을 손꼽아 기다리는 팬이든 아니든.

 

물론 그동안 남자의 자격에 출연했던 분들이 함께 모인 자리였지만, 시청자들을 초대하기 위해, 좀처럼 TV에서 감상할 수 없는(볼 수 없었던) 송년의 밤. 함께 노래 부르고 지난 시간들을 추억해 내는 자리였지요. 단체나 회사에서 송년의 밤을 하는 것과 별 반 다를 게 없어 보였습니다. 소박했으니까요. 특히 2010년 남격을 빛낸 출연진들의 ‘노래 자랑’은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가수 이아시는 고음으로 부른 노래는 ‘미친 가창력’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대단했지요. 오랜만에 TV에 모습을 보인 왕년의 개그맨 홍기훈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기도 했습니다.

 

남자의 자격의 송년의 밤을 지켜보면서, 시청자분들도 많은 생각에 잠겼을 것 같습니다. 고생했던 기억, 즐거웠던 일, 생각나는 사람. 남자의 자격 출연진들도 지난 시간을 떠올리면 눈물을 흘렸지요. 특히 개그맨 이윤석씨는 눈물 훔치는 모습이 자주 잡혔습니다. 이윤석의 폭풍눈물. 특히 정도하가 남자의 자격을 통해 <부활>이 다시 대중들에게 다가서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생각이나’를 열창하자.  참석한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감동의 바다에 빠지기도 했지요.


남격은 올해 박칼린과 함께 한 ‘합창단’이 가장 돋보이기도 했습니다. 거제도에서 함께 불렀던 하모니를 어떻게 잊겠습니까. 남격 합창단은 많은 이야기와 화제를 불러일으켰지요. 박칼린의 리더십도 회자되었습니다. MBC 앵커출신이었던 신경민씨는 남격과 박칼린을 높이 평가하는 클로징멘트를 트위터에 남기기도 했습니다.

 

“요즘 예능프로 대부분을 기피하다가 "남자의 조건"은 일부러 시간 맞춰 봤습니다. 박칼린은 매력적인 지도자이더군요. 두달만에 오합지졸을 근사한 합창단으로 승격시킨 요소는 실력,열정,피,땀이었죠.혈연,지연,학연,근무연,술실력이 아니었죠.바로 이겁니다.”(신경민 트위터)

 

남격이 마련한 송년의 밤에는 이윤석의 동기이자 친구인 서경석과 가수 신해철이 깜짝 참여해서, 남격이 마련한 합창을 들었습니다. 아름다운 하모니. 남격의 출연진들이 한 해를 보내는 마지막 자리에서 함께 부른 넬라판타지아. 송년회 자리에 한 번도 참석하지 못한 분들에게 노래를 바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해에는 남격의 아름다운 하모니처럼, 조화로운 날들이 펼쳐졌으면 좋겠습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격려하고 아껴주면서 서로의 능력을 끼워주는 새로운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