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강호동의 미션은 곰 인형에 눈을 심는 작업. 봄동에 고추냉이 된장국을 먹기위해 주어진 과제를 풀기 위해 곰에 생명을 심어주는 작업(화룡점정이 아니라 화곰(?)점정)을 하면서, 자신의 아들 이야기를 합니다. 강호동 아들은 세살배기. 강호동은 뽀로로에 밀려 아들에게 푸대접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아들에게 아빠보다 뽀로로가 더 인기. 울다가다 뽀로로만 보여주면 시선집중. 왜 그럴까요? 아빠보는 시간보다 뽀로로 보는 시간이 더 많아서일까요? 뽀로로가 강호동보다 귀여워서? 강호동은 뽀로로에게 질투심을 느낀다고 투털거렸지요.


강호동 아들이야기를 들으면서, 매기 잭슨이 쓴 <집중력의 탄생>이 떠올랐습니다. 작가는 요즘 현대사회를 집중력 상실의 시대라고 정의내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특히 어린 자녀들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를 앓고 있다고... 미국의 한 통계자료를 보니, 가정에서 생활하는 6세 미만의 어린이 중 3분의 2가 깨어있는 동안 TV를 켠 채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보니 사람보다 TV에 나오는 대상에 더 집중. 결국 이런 환경은 집중력 결핍을 일으키는 요인이 된다고 하네요.


강호동 아들이 집중력 결핍에 걸렸다는 말이 아닙니다. 그럴 수 있다는 거지요. 뽀로로증후군에 걸릴수 있습니다. 뽀로로보다 강호동이나 엄마에게 더 집중력을 가지게 할 수 있는 것은 가능한 아들과 TV를 많이 보지말고, 스킨십을 더 느낄 수있는 시간을 많이 갖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물론 강호동 스케쥴로는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강호동 아들 뿐만 아닙니다. 자녀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TV를 틀어주거나 만화를 너무 보여주시지 마십시오. 아무튼 강호동 아들이 뽀로로보다 아빠를 더 좋아하는 아들로 성장했으면 합니다. 한 때겠지요. 


집중력의 회복은 삶을 나누어 주는 것이라고 언론인 매기 잭슨은 말했습니다. 집중력은 태어날 때부터 정해진 것이 아니라 키워 낼 수 있습니다. 집중력 교육이 그래서 중요합니다. 어른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집중력의 언어 또한 중요합니다. 어른들은 이야기 하지요. “집중 좀 해!, 주의하라는 말이야” 그러면 안 됩니다. 배려하고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돌보아야 합니다. 좋은 단어 말 한마디가 집중력을 높여 줄 수 있습니다. 대화하면서, 집중하면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내니까요. 집중력 분산의 시대, 정신이 피폐해지고 있습니다. 집중력의 탄생이야 말로, 결핍의 문화를 다시 인간됨의 문화로 복원하는 징검다리가 될 것입니다.


<자녀들 집중력을 키우는 일곱 가지 방법>



1. 일주일에 책을 꼭 한권 씩 읽게 하고, 글을 쓰게 한다.

(책을 선정하거나, 글쓰기에 대해 관여하지 않는다. 블로그를 만들어 글을 올리게 하고, 부모도 같이 참여해 의견을 나눈다)


2. 칭찬의 말을 아끼지 않는다.



3. 손을 이용 무엇인가를 스스로 만들게 만든다(공구사용)


4. 텔레비전 보는 시간을 줄인다.(가능한 텔레비전을 보지 않게 한다)


5. 집에서 인터넷 사용 시간을 줄이게 한다

(하루 1시간을 넘지 않게/오락도 마찬가지)


6. 하지마라라는 말보다 하게 하되 관심을 가지고, 부모가 관심을 가진다.


7. 집중력을 키우는 학교나 다양한 커리큘럼에 참여하게 한다(인터넷 포함)

(부모가 같이 한다)

 

* 일반적인 내용을 자의적으로 간추려 보았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1박 2일에 합류한 연기자 엄태웅이 팬카페에 2001년 쓴 글이 다시 회자되고 있습니다. 엄태웅은 동물사랑이 남다르지요. 임순례 영화감독이 대표로 있는 동물보호단체 카라( KARA )의 유기견 돕기 후원행사에도 동참하기도 했지요. 엄태웅이 쓴 <내가 좋아하는 것들>에도 그 따뜻한 마음이 담겨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것들........|ⓕⓡⓞⓜ。태웅 

자오 | 조회 10732 |추천 0 |2001.12.01. 12:25 


난 동물을 참 좋아합니다. 시골에서 살아서 인지 많은 동물을 키웠던것 같아요. 
개 , 고양이, 돼지, 염소, 도마뱀 , 오리, 닭, 쥐...거북이,, 
지금은 자오라는 개와 북이, 남이 라는 거북이 두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우리 자오는 슈나우져인데, 참 멋진녀석이지여,아주 꼴통같은 녀석인데,,, 
평소에 그렇게 푼수같은 녀석이 내가 우울할땐 아주 점잖게 내 눈을 바라보며 . 날 위로해 줍니다. 
아마 녀석이 말을 할수 있다면 " 다잘될꺼예요"" 라고 말할꺼라 난 느낍니다. 

그래서 난 자오와 하루한번 산책약속은 꼭지키려 노력하구요. 


음 ,,, 북이 와 남이 는 벌써 몇년 되었군요. 
아침까지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금붕어 아저씨를 만났습니다. 
문득 거북이가 키우고 싶어서 거북이를 찾았죠, 딱 네마리가 있더군요, 두마리를 샀읍니다. 

한참 걸어오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 저네마리가 다 형제가 아닐까? 
그럼 저 거북이 형제들은 나로 인해 헤여지게 되는게 아닐까? 
생각이 여기까지 이르자 난 다시 돌아가 네마리를 다샀습니다. 

그래서 동서남북 이라고 이름을 지어 주었는데 , 
안타깝게도 동이와 서이는 죽어 버렸죠..... 


음 .... 그리고 난 냄새를 좋아합니다. 
엄마 냄새 ,사랑하는사람 냄새,어린시절 희미하게 생각나는 살던집에 냄새, 
스므살무렵 선술집앞에 아카시아 숲에서 불어오던 아카시아 향 바람냄새,,, 등등 


저는 지난 추억에 기억을 떠오릴때 냄새가 먼저 떠오릅니다. 
전생에 내가 개였을까요?^^ 



그리고 내친구들 ,, 

그리고 요즘은 이카페 그리고 여러분들 ,,, 내 생활을 행복하게 해줍니다. 
아이고 말을 하다보니 횡설수설,,,, 끝을 못네겠네요.. 

누가 날좀 말려 줘여!!!!!






동물사랑이 흠뻑 담겨있지요. 냄새도 좋아하네요. 엄마냄새... 추억의 마당에 피어오른 유년의 냄새들. 엄태웅처럼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주제로 글을 써보면 어떨까요? 싫어하는 것 말고 좋아하는 것들을 떠올려봅시다. 그래야지 살아있다는 것에 고마움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요? 전생에 개였을까? 엄태웅의 글이 따뜻하게 스며드는 오후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 내가 사랑하는 것들에 대해 잠시 생각해 보시길 바랍니다. 요즘 일본 대지진 참사로 마음이 뒤숭숭하지요. 이럴수록 시간을 내어 명상에 잠겨 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단 2분만이라도... 아니면  따뜻한 차 한잔 동료들과 나누어 마시면.....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