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소개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는 국립현대미술관이 현대자동차와 함께 2014년부터 10년간 한국을 대표하는 중진작가의 개인전을 지원하는 장기 프로젝트이다. 이 시리즈는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미술가들에게 대규모 신작을 실현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한국 현대미술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획되었다. 올해 선정 작가인 안규철(Ahn Kyuchul, 1955년생)은 1980년대 중반부터 삶과 예술에 대한 깊은 성찰을 통해 동시대미술의 대안적 가능성을 일관되게 추구해온 작가이다.

이번 전시 제목에 쓰인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는 마종기(1939~ ) 시인의 시에서 인용한 것으로, ‘지금 여기’에 부재(不在)하는 것들의 빈 자리를 드러내고 그것들의 의미를 되새기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 작가는 우리 주변에 넘쳐나는 이미지의 감각적 자극을 넘어 그 뒤에 가려져 있는 ‘보이지 않는’ 생각들을 들춰내고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의 이름을 호명함으로써 ‘사랑의 나라’를 향한 여정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전시를 구성하는 8점의 신작은, 미술의 경계를 넘어 문학, 건축, 음악, 영상, 퍼포먼스, 그리고 출판을 포괄하는 장르 융합적인 작업들이다. 〈아홉 마리 금붕어〉와 〈식물의 시간 II〉, 〈사물의 뒷모습〉이 평범한 일상의 사물에서 사유를 이끌어내는 실마리를 찾는 개념적인 작업이라면, 〈피아니스트와 조율사〉는 미술을 음악과 소리의 영역으로, 〈64개의 방〉과 〈침묵의 방〉은 미술을 신체와 오감의 영역, 건축의 영역으로 확장한다. 또한 1천여 명의 관객이 문학작품의 필사에 참여하는 〈1,000명의 책〉과 관람객들이 써내는 메모지가 모여서 거대한 벽을 이루는 〈기억의 벽〉은 불특정 다수의 관객에 의해 전시기간 동안 작품이 완성되는 관객참여 작업이다.

‘이 전시는 관객이 채워 넣어야 할 빈칸들로 가득한 전시가 될 것’이라고 한 작가의 말처럼, 전시는 작가가 던지는 질문에 관객이 화답할 것을 요구한다. 전시는 완성된 결과물이 아니라, 관객의 참여에 의해 변화하는 열린 과정이 된다. 역설적으로 전시실을 ‘비움’으로써 관객이 채워야 하는 ‘마당’을 만든 이 전시에서 관객은, 수동적인 구경꾼이 아니라 과정에 참가하는 주체로서 ‘보이지 않는’ 상징적인 연대와 공감의 공동체를 이룬다.



* 〈1,000명의 책〉 참여 신청 안내
〈1,000명의 책〉은 이번 전시의 중심이 되는 작업으로, 천명의 관객이 전시기간 동안 연이어서 책을 필사하는 필경(筆耕) 프로젝트입니다. 관람객을 작품의 공동 생산자로 초대하는 이 프로젝트는 잊혀져 가는 손으로 글을 쓰는 행위의 의미를 환기시키고, 작가와 관람객의 관계에 새로운 시각을 제안합니다.

-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참여 신청은 ill.ahnkyuchul.com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미술관 홈페이지]-[교육/행사]에서도 연동되어 참여 신청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출처 : 국립현대미술관 http://www.mmca.go.kr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