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친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0 책 많이 기증해주세요

KACE 도서관친구를 담당하고 있는

신현희 간사입니다. ^^

 

오늘은 제가 보람을 느낄 수 있게 해 준

편지 하나를 소개해 드릴려고 합니다.

 

도서관친구는 작년에

책을 기증받아 에콰도르의 호세무엘라 초등학교에

책을 보내는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책을 보내고 난 후 어느 날,

에콰도르에서 책을 받은

KOICA 활동을 하고있는 유고운 선생님으로부터

이메일이 왔습니다.

 

메일을 읽으면서

사람들이 기증해준 책 한 권, 한 권이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는

큰 기쁨과 희망이 될 수 있구나를 느끼며 ...

더 열심히 일해야겠구나를 다짐했습니다.

 

여러분도 책 많이 많이 기증해주세요^^

 

 

 

 

 

 

 

<에콰도르에서 온 편지>

 

굉장히 좋은 소식을 받아서 기분이 좋아요.

 

두 학교니까.

꼭 필요한 양질의 책으로 아이들에게 줄 수 있도록 하나하나 고르겠습니다.

아 그리고 영양제도 주세요! 꼭 필요한곳에 쓰겠습니다.

많이 주시면 주실수록 좋은데…(헤헷;;;)

우리 아이들에게도 나누어주고 아는 다른 봉사단원이 시골에 이동진료 다니거든요.

그쪽과도 다누겠습니다.

영양제, 구충제 다 다다다 좋아요!!(애들이 먹는 게 워낙 부실해서요...)  

 

여기 책값이 어마무시하게 비싸서

(사람들의 소득수준은 저희의 절반도 안 되지만..책값은 저희와 비슷하거나, 고급 양장본 어린이 책은... 더 비싸요. 에콰도르 자체에서 번역되어 나오는 책이 아니라.. 스페인이나 콜럼비아 쪽에서 수입해서 들어오는 책이 대부분이거든요. 존버닝햄이나 앤서니 브라운책은 거의 20달러 안팎이라는...진짜 비싸죠?)

 

그러니... 가뜩이나 먹고살기도 빠듯한 사람들이 책을 살 여력이 없다는 게 당연한 애기죠.

스페인어 권이기 때문에 양질의 책은 돈만 주면 구할 수 있어요.

스페인이나 칠레 아르헨티나에서 책도 수입하거든요.

그래서 가격은 비싸지만, 다른 나라 미얀마나 몽골처럼 양질의 책이 없진 않아요.

하지만 너무 비싸서, 감히 구입해서 읽지 못합니다.

 

지난번, 서점에서 최석희 선생님의 “누구 그림자일까?”(De quien es esa sombra?)를

발견하고 정말 신기했었거든요.

아이들에게 읽어주니 반응도 좋았구요.

여기 아이들은 그런 책은 처음 보는 거니까요.

 

아니면 글이 별로 없는 책이 아이들이 한국 책 보기엔 더 쉬울 것 같아요.

숨은그림찾기 책이나, 아니면 글이 적은 책, 아니면 미술에 관한 책, 등등

아마... 한국책 보여주면 아이들이 이럴지도 몰라요.

“우린 영어 몰라요;;” 라고.

헤헷 우리 아이들 너무 귀엽죠.

여기 아이들에게 영어랑 한국말은 그저 외국어인지라...

 

저번에 수업하다가 말 안 듣는 아이가 있어서 한국말로 살짝 핀잔을 줬더니

다른 얘기 유심히 듣다가 .. 선생님 재는 영어 몰라요 이러네요.

선생님,

에콰도르라는 먼 나라까지 생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리 아이들이 더 많이 생각하고  꿈꿀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에콰도르에서 유고운 올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KACE 사무국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부터 좋은 사람.  (0) 2012.10.29
철학이 필요한 시간  (0) 2012.08.16
여름의 조각들  (0) 2012.07.25
적당한 거리, 그리고 아름다운 사이  (0) 2012.07.24
책 많이 기증해주세요  (0) 2012.07.10
직장맘의 주말생활기  (0) 2012.06.26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