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주인에게 바라는 10계>. 개를 키우는 분들은 다들 한번씩 읽어보셨을것 같습니다. 개전용병원(가축병원)에 가면 진료증 뒷면에 주로 적혀 있지요. 



<개가 주인에게 바라는 10계>
1. 제 수명은 10년에서 15년밖에 되지 않습니다.어떤 시간이라도 당신과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저를 입양하기 전에 꼭 그것을 생각해 주세요

2. 제가 당신이 바라는 것을 이해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3. 저를 믿어주세요. 그것만으로 저는 행복합니다.

4. 저를 오랫동안 혼내거나, 벌주려고 가두지 말아주세요. 당신에게는 일이나 취미가 있고, 친구도 있으시겠지만, 저에게는 당신밖에 없습니다.

5. 가끔은 저에게 말을 걸어주세요. 제가 당신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도 제게 말을 건네는 당신의 목소리는 알 수 있습니다.

6. 당신이 저를 함부로 다루고 있지는 않는지 가끔씩 생각해주세요. 저는 당신의 그런 마음을 결코 잊지 않을 것 입니다.

7. 저를 때리기 전에 생각해 주세요. 제게는 당신을 쉽게 상처입힐 수 있는 날카로운 이빨이 있지만 저는 당신을 물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8. 제 행동을 보고 고집이 세다, 나쁜 녀석이다 라고 하기 전에 왜 그랬을까를 먼저 생각해주세요. 무엇을 잘못 먹은건 아닌지, 너무 오래 혼자 둔건 아닌지 나이가 들어 약해 진 건 아닌지....

9. 제가 늙어도 돌봐 주세요. 당신과 함께 나이가 든 것입니다.

10. 제게 죽음이 다가올 때 제 곁에서 지켜봐 주세요. 제가 죽어가는 것을 보기 힘들다거나 제가 없이 어떻게 사냐고 제발 말하지 말아주세요. 그리고..................... 그저 잊지만 말아주세요. 제가 당신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최근 외국에서 한 남자가 아기를 버리는 장면이 CCTV에 담겨 공개되어 사람들이 분노와 충격에 빠졌지요. 개가 아니라 어린 생명도 버리는 세상이니. 개가 주인에게 바라는 10계는 개뿐만 아니라 사람이 사람에게 드리고 싶은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선생이 학생에게 학생이 선생에게 부모가 자녀에게 자녀가 부모에게 국민이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국민에게 바라는 10계를 작성해보면 어떨까요? 물론 주인이 개에게 바라는 10계도 좋습니다.





요즘 종방을 앞두고 있는 SBS  주말드라미 <시크릿가든>의 패러디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회자되고 있지요.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시크릿가든 경고문. 장애인 주차공간은 장애인을 위한 주차공간입니다. 사람들이 지켜야 할 것만 잘해도 사회가 더 공정하고 따뜻해질 것 같습니다. 아무리 원칙이 많고 법과 제도가 존재해도 결국 사람의 마음이 움직여야되지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은비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학대받고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고양이는 반려동물로 불립니다. 사람과 더불어 사는 동물을 뜻합니다. 애완동물은 장난감이 아닙니다. 사람과 동물이 정을 나누고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입니다. 침팬지 전문가이자 전 세계 동물보호와 환경운동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제인구달은 어렸을 때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기르는 것은 아동의 정서발달에 좋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한 조사기관에서는 범죄를 저지른 사람 중에 어렸을 때 동물을 학대한 사람들이 많았다는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지요. 왜 한 여성이 늦은 밤 고양이를 발견하고 그 같은 범죄(동물보호법 위반)를 저질렀을까요. 물론 반려동물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특정 동물을 싫어하는 사람도 나쁘다고 할 수 없지요. 하지만 폭력을 휘둘렀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고양이가 공격을 한 것도 아니질 않습니까. 물론 조사결과가 나와 보아야 범행 동기를 정확히 알 수 있겠지만, 추측컨대 생명경시나 정신적 공황상태, 정서적 불안 등 여러 심리 상태가 작용했겠지요.

 

한국은 알려지다시피 세계 자살률 1위 국가입니다. 자살률이 높다는 것은 그 바닥에 대화의 부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우울하고 불안하고, 어딘가에 집중할 수 없는 공포와 소외는 범죄를 유발시킬 수 있지요. 자신에게 든 타인에게 든. 또한 범람하고 있는 말과 이미지의 폭력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생명을 경시하거나 사람을 무시하는 발언, 어른에 대한 공경심이 사라지고 있는 세상. 은비사건도 여러 요소들이 작용을 했겠지요.

 

 

‘비폭력 대화’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합니다. 서로 존중하는 대화의 회복. 가정과 직장, 공동체에 이르기까지... 억압과 저항으로 문제를 풀 수 없지요. 조급함은 만연되어 가고 있는 세상. 복도에서 고양이를 만난 여성은 술이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왜 폭력을 저질렀을까요. 잠재적 울분이 고양이학대를 통해 표출된 것일까요?

 

잠시 은비사건을 통해, 가정과 직장 공동체에서 남에게 상처를 주는 폭력적인 말을 했는지, 그 말로 다른 사람이 얼마나 상처를 받을지, 자신에게도 돌아올 상처에 대해서 생각을 해 봅시다. 결국 말의 폭력과 대화의 부족은 이성을 잃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이성이 죽는 순간 폭력은 살아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제 ‘비폭력 대화법’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노력을 해야 합니다. 하루아침에 대화 문화가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람뿐만 아니라 사람과 함께 공존하는 반려동물도 대화의 상대라는 것을...


아무리 보잘것없는 하찮은 것이라도
쓸모업슨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들은 무엇인가를 위해
이 세상에 보내진 것이다.
그 속에는 행복이 있으면
다른 존재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신성한 힘이 있다.
마치 서로 얼굴을 맞대고 부드럽게 비비는 풀들처럼
우리 또한 그렇게 해야 한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