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과 우울사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조울증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했습니다. 최근 4년사이 30% 가까이 늘어났나고 합니다. 여성이 남성보다 많고, 우울증과 달리 20~40대층이 50%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조울증은 기분이 들뜨거나(비정상적으로 기분이 고양) 우울증이 반복적으로 교차하며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여러 이론이 있지만 일반적으로 우울증을 갖고 있는 환자가 우울증에 대항하는 방어로 조증을 보인다는 의견도 있지요. 조울증은 극단적인 감정이 교차하기 때문에 우울증보다 예측불가능한 돌발상황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이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울증에 대한 치료 또한 중요합니다. 우울증이 조울증으로 확대될 수 있으니까요. 세계 보건 기구(WHO)는 우울증이 2020년 무렵에는 관상동맥질환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질병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한국의 자살률은 세계 1위. 2006년부터 자살률이 더 급증하고 있습니다. 칸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할 시선 부문 대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에서도 주인공이 항우울제를 습관처럼 복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지요. 겉으로는 행복해 보이는데. 우울증. 왜 우울증에 빠지는 걸까요? 행복하다면 굳이 항우울증제를 먹을 필요가 없겠지요. 자신이 불행하다는 생각, 견딜 수 없는 고통, 고독 소외감, 스트레스으로 인해 우울증이 발생합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우울증에 대한 방어적 기제로써 조울증으로 확대될 수 있습니다. 
 

행복에 목말라하고 있다
우울증과 조울증. 여러 발생 이유가 있겠지만, 스트레스와 대화부족도 큰 몫을 차지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은 행복을 추구하거나, 즐길 뿐만이 아니라, 더 많은 행복을 원합니다. 아마존 사이트를 가보면 행복을 가져오는 일곱 가지 습관, 아홉 가지 선택, 행복에 관한 14,000 여 개의 다양한 관점의 2,000종 이상의 책이 있습니다. 행복은 인간에게 있어서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지요. 물질적으로 풍족하고, 안전하고, 건강하고, 정신 건강에 좋은 의약품과 치료법들이 있는 세상에 살고 있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우울과 불안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있습니다. 사람이 단 맛보다 쓴 맛에 더 자극을 더 예민하지요. 칭찬보다 비판에 더 민감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부정적인 의견(혐오적인 말)으로 상대방을 욕하면, 그 사람을 위로하기 위해 한 번의 욕보다 더 많은 칭찬이 필요하듯. 사람은 부정적인 것에 아주 민감합니다. 단 맛을 좋아하고 쓴 맛을 싫어하듯. 거친 표면보다 부드러운 것을 만지는 걸 좋아하지요. 평범한 얼굴보다 아름다운 얼굴을 보기 좋아합니다. 불협화음보다 협화음의 선율을 듣고 싶어 합니다. 행복이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물도 있지요. 행복해지는 것은 키 크는 것만큼 어렵다는 말도 유행될 정도였으니까요. 행복에 대해 생각할 때, 사람들은 세상 밖의 무언가에 몰입할 때, 타인과 함께 있고, 활동적이고, 스포츠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 열중하고, 배우고, 사랑을 나눌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144BD8244C342E56237652.jpg 

 

대화부족시대
최근 여성가족부가 가족실태조사를 발표했습니다. 아버지 3명 가운데 1명은 자녀와 대화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지요. 여러 이유가 있겠지요. 가족공동체와 마을공동체 문화가 무너지고,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시간을 핑계로 가족간에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하는 시간은 점점 줄어들고 있지요. 사람은 누구나 정신적 질환을 앓고 있습니다. 우울증과 조울증은 이제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닙니다. 가족 구성원 중에 조울증 현상을 보이면, 자세하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아울러 정신질환에 대한 선입감을 지워야 합니다. 정신치료는 참 중요합니다. 정신장애가 사회적 장애로 가지 않아야 합니다.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1차적 예방과 처방은 관심과 대화입니다. 약물치료로 조울증은 결코 치유될 수 없습니다. 그래서 교육이 중요합니다. 스스로가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생각하고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사전 예방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 mbc pd 수첩 '어느 병사의 일기' 화면 캡처



MBC TV 'PD수첩'에서 공개된 '어느 병사의 일기'가 전파를 타자 황이병의 자살 이유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황이병은 자살 이전에 이른바 자살 예방을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그린캠프'에 있었습니다. 그린캠프는 군복무 부적응자를 한곤데 모아 치료를 목적으로 만든 곳이지요. 보도에 따르면 그린캠프 시설은 감옥같았다고 합니다. 군당국은 부정을 하고 있지만, 사실 관계 여부를 떠나 우을증이나 자폐증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치료가 얼마나 조심스럽게 다루어져야 하는지를 일깨우고 있습니다. 황이병은 그린캠프 퇴소후 자살을 했습니다. 그린캠프에서 겪었던 후유증 때문인지, 군대생활에 대한 부적응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미루어 짐작컨대 치료 방법에 대해서는 다시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을증과 자폐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치료제는 관심과 배려입니다. 폐쇄적인 공간에 가두어둔다면 병이 더 깊어질 수 있으니까요. 전문가가 아닐지라도 상식적인 수준에서 생각해보아도 누구나 지적할 수 있는 사안입니다.



타임지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선정된 동물학자이자 자폐증 전문가인 템플 크랜딘은 어렸을 때 심한 자폐증을 앓았지만, 부모와 선생의 배려와 사랑으로 병을 이겨 나갑니다. 완치는 아니지만 스스로 자폐증에 대한 한계를 극복해 나가지요. "제가 어렸을 때 원했던 전부는 말을 그리는 것이었습니다. 엄마가 말하길, “자, 다른 그림도 그려보자.” 다른 것을 어떻게 하는지도 배워야만 합니다. 한 아이가 레고에 집착하고 있다고 해보죠. 그 아이가 여러 다른 물건들을 만들도록 해야 합니다. 자폐적 사고에 대한 특징은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는 거죠. 만약에 아이가 경주용 차를 사랑한다면, 경주용 차를 수학 공부에 이용하는 겁니다. 경주용 차가 어떤 지점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걸리는지 알아보게 합시다. 달리 말해서, 그 집착을 이용하는 거죠. 아이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것. 그것이 우리가 해야하는 것 중 하나죠."(템플 크래딘)



우울증이나 자폐증 치료는 동기를 부여하게끔 자극시키고 유도해내는 치료방법이 중요합니다. 철창이 달린 감옥같은 장소는 병을 더 심화시킬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특히 군대라는 공간은 더 그렇지요. 황이병의 자살 사건으로 우울증과 자폐증 환자에 대한 관심을 더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우울증은 암과 더불어 세계 최대의 질병 중에 하나입니다. 누구나 한번쯤 우을증에 걸릴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더 관심을 더 가져야 합니다. 자살한 사람들의 배경을 살펴보면 우을증이 가장 많지요. 군당국도 '그린캠프'에 대한 시설과 프로그램을 공개해서 다시는 황이병 같은 자살 사건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합니다. 폐쇄적 방식으로는 우을증을 치료할 수 없으니까요. 당신의 아들, 딸들이 우을증을 앓고 있다고 생각해보십시오. 한 개인의 단순한 자살로 보지 말아야 합니다. 우을증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치료 방법이 더 깊어지고 개선되어야 합니다. 



                    * view subtitles를 클릭해서 한글자막은 선택하시면 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세계 보건 기구(WHO)는 우울증이 2020년 무렵에는 관상동맥질환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질병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한국의 자살률은 세계 1위. 2006년부터 자살률이 더 급증하고 있습니다. 칸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할 시선 부문 대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에서도 주인공이 항우울제를 습관처럼 복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지요. 겉으로는 행복해 보이는데. 우울증. 왜 우울증에 빠지는 걸까요? 행복하다면 굳이 항우울증제를 먹을 필요가 없겠지요. 자신이 불행하다는 생각, 견딜 수 없는 고통, 고독 소외감, 스트레스으로 인해 우울증이 발생합니다.



사람은 행복을 추구하거나, 즐기기 뿐만이 아니라, 더 많은 행복을 원합니다. 아마존 사이트를 가보면 행복을 가져오는 일곱 가지 습관, 아홉 가지 선택, 행복에 관한 14,000 여 개의 다양한 관점의 2,000종 이상의 책이 있습니다. 행복은 인간에게 있어서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지요. 항우울제 또한 행복하지 못하다는 것을 느끼기 때문에 찾는 것이 아닐까요. 물론 전문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하지만, 우울하다는 사실 그 자체가 행복하지 못하다는 겁니다. 하지만 약물치료는 행복감을 증가시키지 못했습니다.

 

물질적으로 풍족하고, 안전하고, 건강하고, 정신 건강에 좋은 의약품과 치료법들이 있는 세상에 살고 있더라도 우리는 여전히 우울과 불안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있습니다. 사람이 단 맛보다 쓴 맛에 더 자극을 더 예민하지요. 칭찬보다 비판에 더 민감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부정적인 의견(혐오적인 말)으로 상대방을 욕하면, 그 사람을 위로하기 위해 한 번의 욕보다 더 많은 칭찬이 필요하듯.

 

사람은 부정적인 것에 아주 민감합니다. 단 맛을 좋아하고 쓴 맛을 싫어하듯. 거친 표면보다 부드러운 것을 만지는 걸 좋아하지요. 평범한 얼굴보다 아름다운 얼굴을 보기 좋아합니다. 불협화음보다 협화음의 선율을 듣고 싶어 합니다. 행복이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물도 있지요. 행복해지는 것은 키 크는 것만큼 어렵다는 말도 유행될 정도였으니까요. 말도 안 되죠?

 

행복에 대해 생각할 때, 사람들은 세상 밖의 무언가에 몰입할 때, 타인과 함께 있고, 활동적이고, 스포츠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 열중하고, 배우고, 사랑을 나눌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자살한 사람의 글을 컴퓨터로 분석해보면 흥미롭게도 “우리”가 아닌 “나”란 일인칭 단수 표현을 사용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자주 하지요. 돈으로 사는 행복에 대한 근거는 희박합니다. 하지만 전혀 관계가 없다고 할 수는 없지요. 돈에 관한 문제 중 하나는 실제로 돈 자체가 아닙니다. 사람들이 돈을 너무 탐욕스럽게 좇을 때 그들은 삶의 실제 기본적인 즐거움에 대해서 잊어 버립니다 가장 중요한 가치는 행복입니다.

 

“오직 하나의 질문만이 있다. 이 세상을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만약 당신의 일상이 초라해 보이면 그것을 나무라지 말라. 당신을 나무라고 스스로에게 삶의 풍족함을 이끌어낼 만큼 시적이지 않다고 말하라.” “먼저 자신에게 자신이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지 말하라. 그리고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라.” (릴케)

 

사람은 누구나 정신적 질환을 앓고 있습니다. 우울증은 이제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닙니다. 가족 구성원 중에 우울한 증상을 보이면, 자세하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아울러 정신질환에 대한 선입감을 지워야 합니다. 정신치료는 참 중요합니다. 정신장애가 사회적 장애로 가지 않아야 합니다.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처방은 관심과 대화입니다. 항우울제가 우울증을 결코 해결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교육이 중요합니다. 스스로가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생각하고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