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1.04 자장자장~ 우리아가~
  2. 2012.10.22 엄마 뱃속과 가장 비슷한 환경, 포대기

자장자장 우리애기 잘도잔다 우리애기

앞집개도 짖지말고 뒷집개도 짖지마라

멍멍개도 짖지말고 꼬꼬닭아 우지마라

우리애기 잠잘잔다 쌔근쌔근 잘도잔다

금자동아 은자동아 수명장수 부귀동아

은을주면 너를줄까 옥을주면 너를줄까

나라에는 충성동이 부모에겐 효자동이

형제간에 우애동이 일가친척 화목동이

자장자장 잘자거라 우리애기 잘도잔다

 

구전민요 자장가

 

 

 

어릴 때 엄마가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주면 불러주던 자장가.

 

 

그 자장가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를 넘어

실제 아기의 통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로햄프턴 대학의 음악치료 전문가 닉 피켓 교수는

런던 그레이트 오몬드 스트리트 병원에 입원한 3세 이하

아기 3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아이들을 세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반짝반짝 작은별’ 등 자장가를 불러줬다.

나머지 두 그룹에는 책을 읽어주거나 가만히 놔뒀다.

 

 

그 결과, 자장가를 들은 아이들은 심장박동이나 통증이 떨어지는 것을 발견했다.

자장가를 들려 준 아기들은 심박수가 느려지고 울거나 얼굴을 찡그리거나

몸을 뒤치는 등 통증을 나타내는 행동이 줄어들었다.

나머지 두 그룹에서는 이런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을 이끈 데이비드 하그리브스 교수는

“자장가가 아이들을 정서적으로 안정시켜준다는 것은 잘 알려져 왔지만

이번 결과는 자장가가 그 이상의 효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더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음악을 이용한 치료는

더 싸고 부작용이 적다는 이점이 있다는 점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요법”이라고 말했다.

 

 

신경학 전문가인 팀 그리피스 교수는 “뇌 속의 감정과 관련된 부위는

책을 읽어주는 것보다 음악을 들려줄 때 더 많은 자극을 받는데

이같이 자극을 받으면 통증에 대한 반응을 완화해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지난 10월 29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웰컴 트러스트 연구소의 신경과학자 팀 그리피스 박사는 동화보다는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뇌의 감정중추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논평했다.

 

 

 

 

 

아기와 어린 아이는 악기로 연주하는 음악보다는

음성으로 들려주는 노래에 먼저 반응하기 때문에 녹음된 음악보다는

생음악이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더 클 가능성이 있다고 그리피스 박사는 설명했다.

단, 한 가지 이상 악기로 연주하는 음악은 혼란스럽기 때문에 효과가 적을 수 있다고 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음악 심리학`(Psychology of Music) 최신호에 실렸다.

 

 

아픈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약'이 전부가 아니다.

아이에게 관심을 보이고, 가장 친근한 엄마의 목소리로

아이에게 말을 건네주고 자장가를 불러주는 것... 결국은 엄마의 사랑이다.

 

 

엄마의 사랑은 과학의 힘도 초월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웃음 넘치는 가정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기있는 봄샐러드  (0) 2014.03.18
겨울=가족  (0) 2013.12.20
자장자장~ 우리아가~  (0) 2013.11.04
숫자로 읽는 대한민국 아버지  (0) 2013.10.21
존경받는 아버지의 훈∙육∙법∙칙  (0) 2013.10.15
가족  (0) 2013.09.17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몇 백만원 짜리 유모차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요즘,

신세대 엄마들은

아이를 위해서라면 이정도는

투자할 수 있다고 당당히 말한다.

 

 

하지만 몇백만원짜리 유모차가

진정 아이를 위한것인가?

아니면, 명품백을 대체할

엄마의 욕망을 위한 것인가?

 

 

최근 아이의 독립성을 강조한

서양식 육아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고

한국의 전통육아와 비슷한 '애착육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모유수유, 함께 잠자기, 많이 안아주고업어주기 등...

이다.

 

 

이 중 가장 강조되고 있는 것이 바로

'업어주기'이다.

 

 

업어주기는 천으로 된 포대기 하나면 끝이다.

 

 

아이가 울면 아이를 달래면서

등에 올려 포대기로 감싸 고정시키면 끝.

 

 

이런 업어주기는

어른들이 아이에게 민감하게 반응하도록 만들며,

아이의 지각발달을 촉진하여,

뇌 발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또한 신체적으로 가깝게 접촉하기 때문에

체온조절뿐 아니라

각종 조절계의 능력을 발달시키는데 효과적이며

어른들이 아이가 언어 이전에 보내는

각종 신호를 빨리 알아차리게 하는데

도움을 준다.

 

 

결국 값비싼 유모차보다 어디를 다니든

아이와 함꼐 할 수 있는 포대기가

아이와의 애착과 육아의 실용성 면에서

훨씬 훌륭하다고 할 수 있다.

 

 

겉으로 보여지는 모양보다

엄마의 냄새와 체온을 느낄 수 있는

따뜻한 사랑이

아이는 더 소중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웃음 넘치는 가정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이 있는 저녁을 위한 비밀  (0) 2012.12.12
애착  (0) 2012.12.04
엄마 뱃속과 가장 비슷한 환경, 포대기  (0) 2012.10.22
아기를 부탁해요!  (0) 2012.09.24
까치와 아버지  (0) 2012.09.07
아버지. 아버지.  (0) 2012.08.27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