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KACE입니다.

세계가 하나의 네트워크 망으로 더 가까워지고,

나라와 나라 사이의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도 한국어 교육에 대한 열기가 뜨겁다고 하는데요.

 

특히 내년 20179월부터 프랑스 초··고 정규 교육과정에서 한국어 교육이 강화된다고 합니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티에리 망동 프랑스 교육 및 고등교육 연구부 국무장관과 '-불 교육협력 의향서'를 체결했습니다.

 

체결 내용은 상대국인 한국의 언어 교육을 활성화하고, 대학()생 간의 한국-프랑스 교류를 활성화하는 내용을 비롯해 방학기간을 이용한 상호 교사 교류를 추진하는 등을 담고 있습니다.

 

특별히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해 행정적 약정을 별도로 체결했습니다. 약정에 따라 프랑스 학교에 한국 국제 섹션을 설치하게 되었고, 한국 국제 섹션의 교육은 한국이 인정하는 교원 자격증을 소지한 한국 교사들이 우선적으로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국제 섹션'(Section internationale)이란 프랑스 정규 교과 중 하나로 한 주에 6시간씩 프랑스와 외국어를 섞어서 진행하는 특별수업입니다. 현재 프랑스 내 초··고에 영어, 스페인어, 독일어 등 17개 언어를 사용하는 국제섹션이 총 463개나 개설되어 있다고 합니다. 한국어 국제섹션이 신설되면 한국어, 한국문학, 한국역사 수업뿐만 아니라 비언어 교과인 과학, 수학 등도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수업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국제 섹션 과목은 프랑스의 대학입학시험인 바칼로레아에 이수 결과가 기록되기 때문에 대학 진학에도 유리하다고 합니다. 이에 교육부는 프랑스의 초··고에서 한국 국제섹션이 잘 운영될 수 있도록 교사 파견 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와 동시에 우리나라의 중·고등학교에서도 프랑스어 교육을 확대해 나간다고 합니다. 고등학교 제2외국어 과목 개설을 확대하기 위해 시·도 교육청과 일정 규모의 학생이 신청하면 해당 과목을 개설하도록 하는 '소인수 선택 과목 개설' 지침을 협의해 한국에서의 프랑스어 교육을 더 활성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 외국어고등학교 등 특수 목적 고등학교에서는 '권역별 외국어 중점학교'를 지정할 예정입니다. 외국어 중점학교는 권역 내 다른 학교를 대상으로 교사 연수, 교수·학습자료 보급, 학생 참여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거점 학교의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대학생과 대학원생 교류도 활성화됩니다. 구체적으로는 'Corée-France 130'(C-F 130) 사업을 추진해 방학기간을 이용해 각 65명씩, 해마다 130명의 대학()생을 상대국에 파견하게 됩니다.

 

2017년부터 교사 교류 또한 새로이 추진합니다. 한국은 현재 호주, 독일, 싱가포르, 핀란드 등 4개국과 방학기간을 이용한 교사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내년부터는 프랑스와도 교사 교류를 추진해 총 다섯 개국의 나라와 교사 교류 사업을 할 예정입니다.

 

그 나라의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언어뿐만 아니라 문화와 가치까지도 함께 배우며 이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한국어 교육 이외에도 KACE에서 지난 6월 유럽 부모교육 기관탐방연수를 실시한 것처럼,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한국의 부모교육, 인문교육, 평생교육 등 더 많은 교육들이 교류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원문: http://news1.kr/articles/?268237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