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으세요?

어두컴컴하고 차갑고 냄새나는 그런 곳이 생각나시죠?

하지만 인권의 나라 노르웨이는

그러한 예측을 단번에 무너뜨립니다.

 

 

노르웨이의 감옥은 징벌적인 시설이라고 하기 보다
사회교화적인 시설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는 논란이 될 수 있는 예민한 문제이며,
국가가 어떤 것을 가장 중시하는가 하는 

선택의 문제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만 노르웨이 감옥을 본 대부분의 사람들은

재범률에 대해서는 궁금해 합니다.
영국의 재범률은 55%,

일본의 재범률은 41%라고 하는데
노르웨이 재범률은 16%로 낮습니다.

 

 

강력범죄자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벌을 내려야겠지만.
그들이 다시 사회에 나갈 때는 그들이 잘 돌보아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며 살아갈 수 있도록 해야하는 것에는

어쩐지 공감이 갑니다. 

 

 

그러면 노르웨이의 '감옥섬' 사진을 통해 만나보겠습니다.

 

 

 

 

여기가 감옥섬 입니다.

 

 

 

 

 

감옥섬에 있는 각각의 집들이죠.

저 집에서 각각 범죄자들이 살고 있습니다.

 

 

 

그들은 기술을 배웁니다.

사회에 다시 나갔을때 직업을 갖도록 체계적인 기술을 습득하도록 도와줍니다.

 

 

 

 

TV도 볼수 있고 편안한 쉼터도 제공됩니다.

 

 

 

 

 

과거를 반성하고, 자신을 들여다보는 상담을 받으며

분노를 삭히고, 스스로를 통제하는 힘을 키워갑니다.

 

음악도 즐길수 있으며...

 

 

 

운동으로 심신을 건강하게 단련시킬 수도 있습니다.

 

 

 

도서실도 있어, 책도 볼 수 있습니다.

 

 

 

 

이 섬에는 이들을 관리하는 교도원들이 있는데

그냥 하나의 마을을 관리하는 평온한 분위기 입니다.

 

 

신기한 것은 이 곳에서는 큰 소란이나

도망같은 문제가 일어난 적은 없다고 합니다.
만약 말썽을 피우는 사람에 대한 조치는
이 보다 더 안좋은 시설로 보내는 정도(^^) 라고 합니다.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것은

시민들의 의무이자 권리입니다.

www.kace.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세계곳곳 시시각각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수능 바칼로레아  (0) 2015.08.17
사람의 향기를 그리다  (0) 2014.11.11
노르웨이 감옥  (0) 2014.03.13
당신도 거북이?  (0) 2014.03.03
시민으로서의 책임이 개인의 즐거움보다 우선입니다.  (0) 2013.09.04
분노사회  (0) 2013.04.09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2700만명(통계다이어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노예제는 먼 고대에서 부터 이어져 왔습니다.
합법적으로 노예제도는 폐지되었지만, 노예상태에 처해있는 인구는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세계 인권선언에 명기(노예제도 금지)되어 있는 내용이 무색할 정도로 반인권상태에 놓여 있는
사람이 너무 많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세계화는 '승자 싹쓸이(winner take all)' 현상을 가져왔지요.
로버트 프랭크와 필립 쿡이 함께 쓴 '승자 싹쓸이하는 사회'를 읽어보면
세계화가 불균형 증대에 얼마나 큰 몫을 해내고 있는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돈이 없어 반노예상태에서 인권탄압을 받으면서 일하는 이민노동자들..
감금노동
노예적 결혼제도.
아동노동 착취
성매매
인신매매................................................................


미국에서만 매년 평균 15,000명이상이 노예상태에 빠지고(늘어나고) 있으니..



27,000,000


아직 인간의 광기는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인권교육. 너무 중요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독일 브레멘 만병초(그리스어로 장미나무) 공원(Rhododendron Park)에 가면

 특별한 보물이 숨겨져 있습니다.

얼른 보아서는 눈치 채기가 어렵습니다.


자세히 관찰해 보아야 찾을 수 있답니다.


 

바로 유엔인권선언 조문 하나 하나가 공원의 숲길과 잔디밭 경계마다 새겨져 있습니다.

 "inscrire - 인권을 써 봅시다"라는 국제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홈페이지 대문 이미지입니다.

파리에서 유토피아까지!

(☞홈페이지 둘러보기)

 

이 프로젝트는 프랑스의 예술가 프랑수와즈 샤인 (Franoise Schein)의 아이디어로 시작되었지요.

그녀의 생각은 1989년 이래 파리, 브뤼셀, 스톡홀름, 하이파, 리스본, 베를린, 리오 그리고


브레멘에서 그 꿈이 이루어졌고 계속, 유토피아(?)까지 긴 여정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이 참여해서 판넬을 만들고 있는 장면>




<파리,독일 지하쳘역 내 명기되어 있는 인권선언문!>




한국의 경우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아동,청소년을 위한 인권교육을 시키고 있습니다.

어렸을 때 인권에 대한 이해와 학습은 중요합니다. 사람에 대한 존경와 예의, 배려, 관용을 배울 수 있으니까요!!

사람으로서 살아가는데 가장 중요한 권리. 인권. 


미국의 주요 대학에서는 사랑, 정의, 인권 등 사람이 살아가면서 간직해야 할
키워드 단어 하나를 놓고 세계의 석학을 모셔다가 강의를 한다고 하지요.

대표적인 것이 하버드대 마이클 샌델 교수가 진행하고 있는
'정의란 무엇인가'입니다.
정의 하나를 놓고 고대 철학자들의 생각에서 부터 현대까지 정의를 조명하는 겁니다.
학생들로 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1948년에 선포된 인권선언문.

그중에서 교육과 관련된 내용을 소개시켜 드릴까 합니다.


제26조

1. 모든 인간은 교육받을 권리를 갖는다. 교육은 최소한 초등기초단계에서는 무상이어야 한다.
초등교육은 의무적이어야 한다.
기술교육과 직업교육은 원하는 누구나 받을 수 있어야 하며,
고등교육은 실력있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게 개방되어야 한다.

2. 교육은 인격의 온전한 발전과 인권과 기본적 자유에 대한 존중을 강화하는 데로 나아가야 한다.
교육은 모든 나라들과 인종 또는 종교집단 사이에서 이해, 관용, 우호관계를 증진시키며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유엔의 활동을 촉진해야 한다.

3. 부모는 자녀에게 제공되는 교육의 종류를 선택함에 있어 우선권을 갖는다.


한국의 공원이나 공공시설에도 인권선언문이 쓰여져 있을면 좋을 것 같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정기 구독도 + ^ ^) -
더 많은 사람들과 관련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