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행복한 순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1.14 아침 편지
  2. 2017.12.29 듣고 싶은 말, 하고 싶은 말

첫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두 세 달이 지났을 때 쯤 

 

 

학교 갈 시간이 다가오는데

그 날 따라 밍기적거리길래

아이에게 빨리 준비하라고 소리를 질렀다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집에 들어와보니

거실에 있는 화이트보드에 편지글이 있었다

이걸 쓰려고 꾸물거렸구나 하고 생각하니

어쩐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보드마커 쥐기도 힘든 아이가 저걸 쓰느라 얼마나 애썼을 모습이 상상이 된다 ㅎ

 

/

엄마께

 

엄마 우리걱정은 안해도 돼요

왜냐하면 엄마도 힘들잖아요?

그리고 우리도 다 컸잖아요

/

 

 

어리다고만 생각했던 아이가

감기걸려 고생하는 엄마도 걱정하는

기특한 아이로 자라고 있던 것이다.

 

 

글씨쓰기도 어려워하고

맞춤법도 서툴지만

아이의 따뜻한 마음은 그대로 전해졌다.

 

 

아이들은

부모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큰 생각을 하며 자라는 것 같다.

 

 

기다림 없는 사랑은 없다고 했던가?

'아이를 나의 기준으로 판단하고, 보채지 말아야지'

'아이가 스스로 커나갈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응원해줘야지'

하며 다짐하던 5년 전 어떤 날이었다.

 

 

 

 

 

'엄마의 행복한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편지  (0) 2020.01.14
듣고 싶은 말, 하고 싶은 말  (0) 2017.12.29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KACE입니다.


가까운 사이라고 함부로 말하거나 대했던 적 없으신가요.


부모 자녀 사이는 누구보다 가깝지만 그만큼 서로 조심해야 하는 관계입니다.


KACE의 정기 간행물 ‘새이웃’ 385호에서는 “마음+배움: 행복한 부모가 되는 길”을 주제로


지금까지의 부모교육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385호에서는 자녀가 부모에게, 부모가 자녀에게 하고 싶은 말, 듣고 싶은 말을 모아


발행했습니다.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 여러분과 같이 보고 싶어서 올려드립니다.

 

출처:KACE정기 간행물 '새이웃'385호 中 4p,30p 





KACE에 대해서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주소 참고 바랍니다.


http://kace.or.kr


또한 새이웃에 대해서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새이웃 관련 링크도 올려드립니다.


http://kace.or.kr/b06_05_01 

'엄마의 행복한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편지  (0) 2020.01.14
듣고 싶은 말, 하고 싶은 말  (0) 2017.12.29
Posted by 에듀앤스토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